기사 (전체 63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테마] [매경오픈 38년의 발자취] 한국선수 이강선 첫 우승...최상호 최고령 우승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올해로 39회를 맞는 GS칼텍스 매경오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4월 대회(4월 30일~5월3일, 남서울CC)를 하반기로 연기됐다.대회는 1982년 창설 이후 단 한 차례도 거르지 않았다. 대회 이후...
문정호 기자  2020-04-27
[테마] 성곡 김성곤3, 골프장 쇄신과 발전에 앞장...골프계 영향력 행사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1953년 18명의 설립동의자가 모여 재 창립한 서울컨트리클럽은 15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장족의 발전을 거듭해 회원 수가 1023명으로 증가했다.당시 골프장 회원 수가 이처럼 증가한 원인에는 정치, 사회, 경제적으로 안정을 ...
정노천 기자  2020-04-27
[테마] 성곡 김성곤2, 대통령의 분노와 숨소리만 골프장 가득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박 대통령은 성곡이 ‘10.2항명 파동’을 했다는 것은 자신과 당에 대한 중대한 도전으로 받아들였다.이 같은 분위기를 감지한 성곡은 그 다음날 골프를 하면서 모든 책임은 자신과 길재호 위원장이 지기로 한 비장한 결심을 결의했...
정노천 기자  2020-04-26
[테마] 성곡 김성곤1, “이제 봄이 오니 골프장에 슬슬 나가 볼까…”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쌍용양회와 쌍용산업 회장을 역임하고 1973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지낸 故 성곡(省谷) 김성곤(1913년~1975년) 회장이 골프계에 끼친 영향은 크다.1971년 내무부장관 오치성의 불신임안을 가결시킨 이른바 '10...
정노천 기자  2020-04-25
[테마] [KPGA] 엄재웅ㆍ이재경, 코리안투어 개막전 홀인원과 함께 그해 우승 달성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KPGA(한국프로골프) 코리안투어 4월 개막전인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대유 몽베르CC, 경기 포천)에서 4년(2016년~2019년) 연속 홀인원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신용진(54, 2016년), 박일환(28, 2017년)...
문정호 기자  2020-04-23
[테마] [KPGA]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2014년부터 코리안투어 개막전으로 열려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2020시즌 KPGA(한국프로골프) 코리안투어 대회가 무기한 연기된 상황이다.매년 코리안투어 첫 개막전은 4월에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으로 서막을 열었다. 이 대회가 개막전으...
문정호 기자  2020-04-23
[테마] 코로나19 극복 위해 PGA 선수들의 기부 행렬 줄이어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PGA(미국프로골프) 투어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를 돕기 위한 기부 행렬이 화제가 되고 있다.트위터 상에서 팬들에게 재치 있는 코멘트와 장난으로 유명한 맥스 호마(미국...
정노천 기자  2020-04-21
[테마] 아마골퍼 김대순, 한국 그린을 풍미한 퍼팅의 귀재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클럽챔피언 대회 8승의 화려한 전적과 쾌남오픈, 삼양오픈에서 아마추어부분 우승을 차지한 김대순 회장의 이야기는 한국 아마추어골프계에서 특별히 회자되고 있는 인물이다.당시 오른발 뒤꿈치를 바닥에 붙이고 임팩트를 할 정도의 스윙...
정노천 기자  2020-04-21
[테마] 1970년 한국오픈...담배 물고 골프 관람하던 시절, 여성과 외국인도 참관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1958년 9월 11일, 군자리코스에서 제1회 한국오픈골프선수권대회 개최됐다. 규모는 빈약했으나 그래도 국제 규모를 표방하고 열렸다. 아쉽게도 한국인이 아닌 미국의 무디가 초대 챔피언을 차지했다.한국오픈골프는 당시 협회가 유...
정노천 기자  2020-04-20
[테마] 삼성 이병철 회장의 애정 깃든 안양컨트리클럽 개장식 풍경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안양CC는 1968년 6월 16일 탄생한 국내 7번째 골프장으로 이날 개장식에서 모인 골퍼들의 면면이다.휴전이 끝나고 1954년 서울컨트리클럽(군자리 코스)이 재복구되면서 명목을 이어나가 1972년까지 군자리에 자리를 잡았다...
정노천 기자  2020-04-17
[테마] 국내 최초 대회 ‘한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2004년 허정구배로 명칭 변경 현재까지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1953년 (사)서울컨트리클럽이 창설되고 이어 1954년 군자리코스를 재개장하면서 신인선수 발굴과 육성을 위해 골프대회를 열었다. 1954년 제1회 한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 대회를 국내 최초로 개최하게 됐다. 국내선수 20명과 ...
정노천 기자  2020-04-16
[테마] 국내 오픈대회 효시 ‘한국오픈’...1958년 첫 대회 ‘프로골프 시대 개막, 올해 63회 개최’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한국오픈은 1958년 첫 대회가 열렸고 올해로 63회를 맞는다. 그동안 대회는 숱한 기록과 해프닝을 남겼다. 기록을 남길 수 있었던 이유는 역사와 전통이기도 하지만 우수한 선수들이 참가해 대회의 질이 높아졌기 때문이기도 했다...
정노천 기자  2020-04-15
[테마] 골프는 인체를 이용하는 스포츠...제14회 한국오픈 당시 선수들의 스윙 모습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예나 지금이나 골프는 인체를 이용하는 스포츠다. 발 앞에 공 하나를 놓고 옆으로 서서 클럽을 휘두르는 스윙 모습도 같다. 실수해서 아쉬워하는 모습도 많은 세월이 흘렀지만 같다.지금의 어린이대공원자리에서 치러진 제14회(197...
정노천 기자  2020-04-15
[테마] [골프의 재발견18] 스폰서 명칭 국내 오픈 대회(9)
캠브리지멤버스오픈 골프선수권대회(1990~1997)[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캠브리지멤버스오픈 골프선수권대회는 1990년 5월에 뉴서울CC에서 국내 프로골프계의 중흥을 위해 (주)캠브리지멤버스가 국내 신사복 전문업체 중 최초로 대회를 창설했다. 대회는...
문정호 기자  2020-04-13
[테마] [골프의 재발견17] 스폰서 명칭 국내 오픈 대회(8)
동아생명오픈골프선수권대회(1988~1991)[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동아생명오픈골프선수권대회는 1988년 동아생명주식회사가 국내 보험업계 중 처음으로 건전한 골프 문화의 정착과 대중화를 선도한다는 취지로 대회를 창설했다.첫 대회는 관악CC 구코스에서...
문정호 기자  2020-04-13
[테마] [KPGA 코리안투어, ‘김태훈ㆍ김태우ㆍ김준성’ 개명 후 스타선수로 발돋움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개명(改名)은 스포츠 선수들에게 흔한 일이다. 새로운 이름을 통해 보다 나은 선수생활을 하면서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 싶은 마음이기 때문이다.KPGA(한국프로골프) 코리안투어에서 활약하는 김태훈(35), 김태우(27), 김준성...
문정호 기자  2020-04-09
[테마] [KPGA] 투어프로 김주연, ‘바이킹 에임 연습법’ 개발...“놀이기구 바이킹 응용...주말골퍼에 도움 주고파”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KPGA(한국프로골프) 투어프로 김주연(40)이 공이 날아가는 방향을 상상하며 클럽을 든 두 팔을 흔들어 목표지점을 찾는 ‘바이킹 에임 연습법’을 개발했다. 놀이기구 바이킹을 응용했고 타원을 그리며 움직이는 모습이 비슷하다....
문정호 기자  2020-04-08
[테마] 골프 연습 효과는 실전에서 빛난다...‘연습이 축적되면 기술로 탈바꿈’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골프 기량 향상에 있어 연습만큼 효과적인 것은 없다. 그러나 계획없이 연습만으로는 기대 이상 효과를 얻기 어렵다.실전에서 연습 효과를 발휘하려면 배우고자 하는 것을 약간 과하게 연습하고, 연습시간은 규칙적이어야 하며 올바른 ...
문정호 기자  2020-04-01
[테마] [골프와 문학] 홀에서 인생의 희로애락을 만난다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골프에서 한 라운드는 통상 18홀을 말한다. 18개 개별적인 홀을 다 돌아야 1라운드가 되는 것이다. 홀이란 라운드의 최소 단위라고 할 수 있는데 한 개의 홀에서 인생의 희로애락이 묻어난다.우선 홀은 공을 놓고 치는 티잉 그...
정노천 기자  2020-03-14
[테마] [PGA 투어] 아일랜드 그린(17번홀)을 향한 도전...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2일 개막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호수에 떠 있는 아일랜드 그린으로 유명한 17번홀(파3, 135야드)은 수 천 명의 관중들이 홀을 에워싸며 선수들의 플레이에 열광한다. 매년 희비가 엇갈리는 승부처로 승패가 결정되는 중요한 장면이 이 홀에서 연출되기 때문이다...
문정호 기자  2020-03-1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