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8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학] [정병국 4千字소설 제25화] 북경의 위홍
[골프타임즈=정병국 작가] 결혼의 포기 이유가 너무나 황당했다.그녀, 위홍을 소개받은 것은 조선족 도우미의 남편으로부터였다. 그에 따르면 위홍은 김일성대학을 나왔으며, 한국에도 여러 차례 다녀왔다고 했다. 그녀가 근무하는 곳이 기업체의 수출업무를 관장...
정병국 작가  2018-05-24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82화] ‘이쁜’ 내 새끼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꽃보다 더 ‘이쁜’ 것이 새싹이다.떡잎 두 장이 땅을 비집고 고개 내밀 때 그 신비로움에 가슴이 설렌다.“내 새끼는 당연히 임신하고 낳아 키우는 줄 알았어. 아니 낳아놓으면 지들끼리 싸우며 자랐다고 해야겠지. 한데 손주는 ...
노경민 수필가  2018-05-23
[문학] [해외 문화] 암울한 시대에 태어나 한 시대를 풍미하고 사라져간 천재 시인 백석
‘길상사’보다는 ‘백석사’로 개명하는 것이 진정한 ‘길상화 보살’의 뜻 아닐까?[골프타임즈=이상일 파리 특파원] 며칠 전 시기적으로 부처님 오신 날이 다가오면서 불자인 필자가 혹 이곳 파리에도 사찰이 있으려나 싶어 지인을 통해 알아보니 ‘길상사’가 이...
이상일 기자  2018-05-22
[문학] [박소향 詩수다 82화] 그래서 인생인가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소향아! 오늘 숙이 언니가 돌아가셨대.”초등학교 내내, 그리고 여고시절 내내 친구였던 그 친구의 언니 부음을 듣고 마음이 아려왔다.아직은 이른 나이인데…가는 데는 순서가 없다고 하지만, 젊은 나이에 꽤나 여러 ...
박소향 시인  2018-05-21
[문학] 시와수상문학작가회, 제7회 인천대공원 호숫가 걸개시화전 개막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시와수상문학작가회(회장 정다운 시인)의 인천대공원 호숫가 걸개시화전이 19일 오후 2시 개막했다.2012년부터 매년 봄마다 시와수상문학작가회 인천지회(지회장 백화정 시인)가 개최한 걸개시화전은 올해로 7회째. 5월 26일까지...
정노천 기자  2018-05-20
[문학] [정병국 4千字소설 제24화] 세 가지 실수
[골프타임즈=정병국 작가] 유선호, 그는 서울과 동경에서 감쪽같이 사라졌다.고향 친구인 그는 성격이 강해 윗사람들과 충돌이 잦아 승진 기회를 놓치기 일쑤였다. 그에게 적당히 넘어갈 건 넘어가라고 충고하면 ‘알았어’ 한 마디로 끝이었다. 그가 회사를 그...
정병국 작가  2018-05-17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81화] 그건 말도 안 돼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제 말만 떠드는 친구가 있다.다른 친구의 입장과 감정을 무시한 채 함부로 말하기 좋아하는 친구다. 본인은 무조건 옳고 다른 친구의 말은, 말도 안 된다고 단정 짓는 친구다.“얘! 걔는 도대체 왜 그런다니? 저는 제 엄마 싫...
노경민 수필가  2018-05-16
[문학] 제7회 인천대공원 호숫가 걸개시화전 19일 개막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매년 봄 인천대공원 호숫가에서 걸개시화전을 연 시와수상문학작가회의 시화전이 오는 5월 19일부터 26일까지 8일간 열린다.올해로 제7회째인 이번 전시회의 시화 작품은 총 37점. 원로초대시를 비롯해 시와수상문학작가회(회장 정...
문정호 기자  2018-05-15
[문학] [장편소설 연재62]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옷들을 쌌던 커다란 보자기도 탔다. 그때 뭔가 책 같은 커다란 덩어리가 불길 속으로 획 던져졌다. 앨범이었다. 나는 아! 하고 외마디 비명을 질렀다. 엄마가 엄청 소중히 여기던 거였다. 그 안에는 이북의 이모들과 셋이 나란...
김기은 소설가  2018-05-14
[문학] [박소향 詩수다 81화] 밀물처럼 썰물처럼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겉으로 보기에는 아무 일도 없이 평범하게 사는 것 같지만, 속으로 들어가 보면 걱정 근심 없는 사람 없더라. 사는 거 다 거기서 거기야.”잘 지내던 친구와도 어느 날 갑자기 아무것도 아닌 일로 다투기도 하고, 오해도 하면서...
박소향 시인  2018-05-14
[문학] [정병국 4千字소설 제23화] 작은 거짓말
[골프타임즈=정병국 작가] 장미꽃 한 송이를 조심스럽게 걸개 시화 옆에 걸었다.여인은 낮은 목소리로 시를 읽다가 눈을 감았다. 고개를 숙이고 한참 동안 서 있다가 이윽고 눈을 떴다.“친구분 작품인가 봐요?”여인은 고개를 살짝 저었다. 눈가가 촉촉한 젖...
정병국 작가  2018-05-10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80화] 또 먹어도 ‘0’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뛰어오르고, 빠드득빠드득 돌도 씹어 먹는 소화력. 그 튀어 오르던 몸은 어디로 갔는지 세월이 원망스럽기만 하다.한 끼만 먹어도 하루 칼로리 절반을 차지하는 돼지고기 수육. 온갖 먹을거리를 다 토핑하여 ...
노경민 수필가  2018-05-09
[문학] [장편소설 연재61]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그 뒤로도 올케는 엄마의 물건들을 하나하나 버렸다. 엄마를 모셔간다는 핑계로 덮던 이불이며, 큰 맘 먹고 산 의료기인 쑥뜸기며 이런 저런 엄마가 아끼던 것들을 먼지 한 톨 만큼의 망설임도 없이 버리고, 엄마의 통장 돈도 다...
김기은 소설가  2018-05-07
[문학] [박소향 詩수다 80화 ] 청춘이 뭐 별거더냐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봄비가 자주 내렸던 사월의 마지막 주에 비행기를 탔다.제주의 봄 풍경을 그려보며 설렘에 젖는 여행길은 늘 그렇듯 낯선 곳에서 얻는 쉼표의 절정이다.여고 시절 봄이 되면 언제나 마음을 흔드는 노래가 하나 있었다.‘목련꽃 그늘 ...
박소향 시인  2018-05-07
[문학] [정병국 4千字소설 제22화] 찢어진 청바지 아가씨
[골프타임즈=정병국 작가] 날 흐린 것이 참 다행이었다.해가 떴다면, 서울역 앞 고가공원은 그늘 한 점 없는 땡볕이었다. 생각만으로도 등에 땀이 차는 것 같아 얼굴을 찡그렸다. 텔레비전의 멋진 화면에 이끌려 찾은 고가공원인데 실상은 허탕이었다. 마치 ...
정병국 작가  2018-05-03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79화] 살아야 하잖아?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어제가 오늘 같다고?매일 뜨는 해는 동쪽이고 지는 해는 서쪽이듯이, 일어나 밥 먹고 커피 마신 다음 집을 나섰다가 다시 돌아와 잠을 청한다. 매일이 같다.계절 또한 절기 따라 꽃은 피우고 지게 한다. 5월에는 장미가 우아하...
노경민 수필가  2018-05-02
[문학] [장편소설 연재60]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엄마는 TV에서 사막만 나오면 연신 감탄사를 쏟아냈다."모래밭이 어마어마하다. 저기나 가보고 싶다. 막힌 것도 없고 확 트였네. 햇볕 봐라. 모든 게 태양에 말라서 다 바스러지겠다. 나는 이날 이때까지 바느질만 하느라 평생...
김기은 소설가  2018-04-30
[문학] [박소향 詩수다 79화] 거룩한 사람들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소록도에서 열리는 시화전에 참여한 일이 있었다.섬의 모양이 사슴을 닮았다 하여 ‘소록도’라고 불리는 섬. 거기에는 나병(한센병)에 걸려 화제가 되었던 한하운 시인의 시비가 있다. 자신의 병고를 구슬프게 읊은 그의 시는 많은 ...
박소향 시인  2018-04-30
[문학] [정병국 4千字 소설 제21화] 어떤 부부
[골프타임즈=정병국 작가] 연녹색의 쑥 앞에 쪼그려 앉았다.꽃샘추위가 며칠 동안 기승떨었지만, 쑥은 얼어 죽지 않고 오히려 새싹을 더 많이 틔웠다. 햇살이 그대로 투과되는 어린잎을 조심스럽게 어루만지다가 손가락의 냄새를 맡았다. 새싹에서 묻은 쑥 내가...
정병국 작가  2018-04-26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78화] 배워서 남주냐?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장거리 여행 나설 때는 자동차 점검부터 한다. 안전한 여행을 위해 타이어 공기도 채우고 브레이크도 체크한다. 손안에 쥐고 다니는 스마트폰도 기계다. 쓰고자 할 때 제대로 쓰지 못한다면 무용지물이다.“얘! 말도 마라. 스페인...
노경민 수필가  2018-04-2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