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9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59화] 도리도리 연지곤지 짝짜꿍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치매도 여러 가지다. 나이 들어 망령 난다는 치매는 대표적인 노화와 유전에서 오는 병으로 학명으로는 알츠하이머다. 깜박깜박 건망증도 걱정인데 아예 기억을 못 하는 치매는 난감하다. 아니 난감하다 못해 복장 터지는 노릇이다....
노경민 수필가  2017-12-13
[문학] [장편소설 연재45]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저녁 늦게까지 올케 친정 오빠랑 언니, 남동생이 같이 왔다갔고, 올케 친구가 서울서 셋이 한꺼번에 다녀갔다. 그리고 오빠 친구인 동관이 오빠가 다녀갔다. 내가 어릴 때 우리 집에 자주 놀러 왔던 오빠의 군대 동기이자 절친이...
김기은 소설가  2017-12-11
[문학] [박소향 詩수다 59화] 나와의 만남을 소중하게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사람들의 내면은 바다처럼 깊다.알 수 없는 그 깊이에서 때로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빠지게 할 수 있으니 말이다.이제는 전설이 되어갈 지난 이야기들이 십이월의 중순, 2017년도 얼마 남지 않은 시간 속에서 그 누군가...
박소향 시인  2017-12-11
[문학] [시를 만지다] 탈모와 가르마 사이
탈모와 가르마 사이거울 앞에서머리카락 사이로 새 길이 났다가만히 드러난 오솔길에 잡풀이 엉켜있다여의어 가는 머리카락은그대로 부끄럽고 쑥스러운 숲이다잠에서 깨어날 때마다한 움큼 뽑혀 나오는 나무와 새 울음날마다 다짐을 하고도이별인 줄 모르고 떠나가는 나...
골프타임즈  2017-12-06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58화] 혼자만 잘 살면 뭔 재미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You only live Once’ 인생은 한 번뿐이라는 욜로족.버킷리스트는 또 어쩌라고, 시한부 인생을 사는 것도 아니면서 너도나도 버킷리스트란다. 간섭도 싫고 참여도 관심 없다. 오로지 나만 중요하다.땅도 좁은 나라에...
노경민 수필가  2017-12-06
[문학] [장편소설 연재44]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언니 뭐 아는 거 있어? 난 오빠가 오락가락 해서 헛소릴 한 줄 알았는데.”“고모 니, 진짜 모르나?”나는 눈만 껌벅거렸다.“느그 아버지 얘기 들은 거 하나도 없나?”이게 무슨 소린가. 갑자기 가슴이 쿵쾅거렸다.올케가 막...
김기은 소설가  2017-12-04
[문학] [박소향 詩수다 58화] 비워야만 채워지는 것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쟤는 이 프로 부족한 것 같아.”“나사 하나가 빠진 것 같지 않아?”어느 순간 때때로 나 자신 또한 그런 것 같다. 엉뚱한 대답도 하고 어설픈 몸짓도 하는, 어딘가 부족한 듯한 어눌함으로 자신을 잃게 하는, 그래서 나름 착...
박소향 시인  2017-12-04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57화] 인생, 그거 다양하지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얘, 이건 어떠니?”“이게 좋겠는데, 신축성도 있고 색상도 괜찮아 보여. 입어보렴.”이것저것 묻고 입어보더니 결국엔 처음 손에 쥐었던 걸로 쇼핑을 마쳤다. 늘 그랬다. 묻지를 말든지. 이것 살까, 저거 어때, 묻다가 결국...
노경민 수필가  2017-11-29
[문학] [박소향 詩수다 57화] 내 안의 나를 찾아서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초겨울 길목에서 한해를 다 보내는 마음에 희비가 교차한다.흐린 하늘처럼 우울해지는 날이 유난히 많아지는 계절이 그래서 지금이 아닌가.“영화 보러 갈까?”“웬 영화?”“그냥 영화 본지 오래 된 것 같아서…”가끔 한...
박소향 시인  2017-11-27
[문학] [장편소설 연재43]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야가 큰일 날 소리 다한다! 어디 가서 행여 그런 소리 뻥긋도 하지마라. 앰한 말 지어서 뒤집어씌운 거다. 느그 삼촌이 나약해빠져서 그럴 위인이나 되나 어디. 콧구멍만한 방 하나에서 내외가 둘이 살고 있었는데. 짐이라야 ...
김기은 소설가  2017-11-27
[문학] ‘나’를 탐색하는 진실을 노래한 김현희 시집 ‘어둠이 말 걸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김현희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어둠이 말 걸다’가 출간됐다.1부 어둠이 말 걸다, 2부 그대 잠 든 후에, 3부 내 인생의 가을날에 등 시 119편 3부로 꾸며진 김현희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어둠이 말 걸다’의 시 메시지는...
김한솔 기자  2017-11-27
[문학] [시를 만지다] 구절초
구절초어머님당신은 아셨습니까한고비 꺾일 때 마다 잉태되는 뼈아픈 고통또 한 번 꺾일 때마다한 잎씩 떨어져 나가는 기쁨도바람보다 빠르게 지나쳐 가는 세월이 무거워이 시오리길 고개 중턱에서더 올라서지 못하고꽃이 된 어머님당신은 아셨습니까내가 들어갈 곳이 ...
골프타임즈  2017-11-22
[문학] [장편소설 연재42]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언니, 삼촌 간첩 사건에 대해서 혹시 알아? 그때 엄마한테 무슨 일이 있었는지.”갑자기 생각이 나서 불쑥 물었다.“무슨 소리고?”올케가 멀뚱히 쳐다보았다.“돌아가신 삼촌 말이야.”“내 알게 뭐고. 내가 시집 왔을 땐 죽고...
김기은 소설가  2017-11-20
[문학] [박소향 詩수다 56화] 현실 그 아이러니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어머! 목소리가 참 예쁘세요. 삼십대 같아요.”그래 목소리라도 젊어 보이면 좋지.가끔씩 햇볕 쨍한 날 밖에서 거울을 보면 깜짝 놀랄 때가 있다. 너는 누구냐, 싶을 만큼 낯선 여자가 보이니 말이다. 잔주름이 투명하게 보이는...
박소향 시인  2017-11-20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55화] 사는 게 꿈이었나?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나는 커서 승무원 되고 싶어. 세계 여기저기 구경도 하고 좋잖아. 너는?”“난 연예인. 텔레비전에 나오고 공연하러 외국도 가고.”“안 돼. 우리 엄마가 그러는데 연예인은 밤새 촬영하느라 잠도 제대로 못 자고 사람 많은 데...
노경민 수필가  2017-11-15
[문학] [박소향 詩수다 55회] 가을빛 화폭에 옮기기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가을은 어디를 보나 한 폭의 수채화다. 올해도 가을 색을 멋지게 그려봐야지, 마음만 먹고 있다가 이윽고 붓을 들었다.아무리 아마추어라고 해도 스케치부터 색칠까지 시간이 꽤 걸리는 작업이기에 시작하기가 늘 망설여지고 미루기 일...
박소향 시인  2017-11-13
[문학] [장편소설 연재41]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야야, 통일을 안 바라는 사람이 어딨냐? 그리고 중국은 모르겠지만 미국이 그런 걸 왜 막냐? 미국은 우리 편이다. 그렇게 악착같이 혼자 공부해서 대학까지 가더니, 똑똑한 줄 알았더니 왜 그렇게 티미하냐.(바보 같냐)""칠...
김기은 소설가  2017-11-13
[문학] [시를 만지다] 꽃의 눈물
꽃의 눈물꽃은 괴롭다이슬을 터뜨리고등 뒤로 어둠을 던져버리는 것이꽃잎이 고통으로 머리를 털 때향기는 두렵다흐르는 물을 따라 멀어지는 어둠의 냄새수많은 입맞춤으로도 물의 마음을 얻지 못해뿌리는 떤다꽃으로 꽃을 감추어 핀다향기로 위장한 향기를 흩는다천 가...
골프타임즈  2017-11-10
[문학] [시를 만지다] 맞장구치다
맞장구치다미루나무를 칭칭 감고 올라가 꼭대기에 떡하니 새끼 하나 낳았네 왜 저리 높은 곳에 둥지를 틀었을까 나무의 열매인척 시치미 뚝 떼고 경건하게 매달려 있는 누런 호박 하나, 나도 시치미 뚝 떼고 달 인양 우러러 보네. -성채목 시 전문-[생각 ...
골프타임즈  2017-11-09
[문학] [시를 만지다] 갱죽 한 그릇
갱죽 한 그릇이 엉터리 같은 시대만우절 같은 세상 놀이뒤죽박죽낮도깨비들이 판치는 세상속이 너무 꼬인다.어머니께서찬밥으로 뜨끈하게 끓여주신갱죽 한 그릇한 움큼의 그리움으로한 움큼의 서러움으로뜨끔뜨끔식탁 모서리에서내 마음 두드린다.깔깔한 아침꼬인 속확 풀...
골프타임즈  2017-11-08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