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1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학] [장편소설 연재67]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그 언니는 자신의 얘기를 들려주었다. 취직하러 서울 올라와 몸을 버린 이야기며, 그 일의 고충도 숨김없이 얘기했다.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잡혀간 것은 아니고 포주 집을 직접 찾아갔다고 했다. 돈을 벌고 싶었단다. 동생 ...
김기은 소설가  2018-07-16
[문학] [박소향의 詩수다 90화] 변신은 무죄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어떤 꽃이든 꽃은 다 예쁘다.아름다운 꽃 앞에서 나쁜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을까.칠월의 뜨거운 해처럼 여름 꽃 능소화가 활짝 피었다. 짙은 노을빛을 담고 주홍빛 겸손함으로 꽃잎을 떨구는 능소화.어수선한 저녁, 늘어진 꽃잎 끝...
박소향 시인  2018-07-16
[문학] 문예계간 시와수상문학 통권 제42호 출간
2012년부터 매호 재중 조선족문학 시ㆍ수필문학 소개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도서출판 ‘지식과사람들(대표 정병국)’이 2008년 3월 창간한 ‘문예계간 시와수상문학’ 2018년 여름호(통권 제42호)가 지난 11일 출간, 배포 중에 ...
문정호 기자  2018-07-14
[문학] [정병국 4千字소설 제29화] 모녀 인생
[골프타임즈=정병국 작가] 딸의 원룸 문 앞에서 돌아섰다.며칠째 통화를 거부하는데 불쑥 들어간다면 은아는 반대로 원룸을 나갈 것이 뻔했다. 독립하기 전 단둘이 살 때에도 다툼이 일어나면 집을 나갔다. 언제부터 가출로 충돌을 피했는지 정확하게 모르지만,...
정병국 작가  2018-07-12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87화] 또 다른 손님 ‘친정엄마’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오래 사는 게 욕되는구나.”오늘도 고개 떨구시며 하시는 말씀이시다.무슨 죄를 이리 지어 오래 사는지 모르겠다. 몸에 좋은 건 먹지 않고 병원도 안 가는데 목숨도 질기고 질기구나.큰아들 내외랑 사시다가 말년에 큰딸 집에 오...
노경민 수필가  2018-07-11
[문학] [시를 만지다] 바라나시에서
바라나시에서발을 보았네어둡고 축축한심장과 함께 푸르게 뛰던 발까만 눈동자를 응시하던 발가끔은 신발을 신던 발또 가끔은 자신에게로 향하던 발밥을 위해 눈물 흘리던 발자주 휘청이던 발더 자주 무릎 꿇던 발크고 작은 문들을 지나모래사막을 걷고 또 걸으며갠지...
골프타임즈  2018-07-11
[문학] [장편소설 연재66]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나는 대답하지 않고 무조건 앞으로 걸었다. 밖을 나오니 갑자기 할 말이 다 사라져버렸다. 어둠이 우리의 이야기를 다 삼켜버린 것 같았다. 우리는 아무 말 없이 걸었다. 그가 내 가방을 흘끗 보더니 안에 든 것이 뭐냐고 물었...
김기은 소설가  2018-07-11
[문학] [박소향 詩수다 89회] 기억 저 편의 향기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커피는 그리움이다.어느 날의 생술 한 잔처럼 방바닥을 적시는 빗소리이다.그 옛날 까마득한 첫 범행처럼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피안의 아련함이다. 불면의 안개처럼 숨죽이며 다가오는 기억 저 편에서의 향기.멀리 떠나와 바라보는...
박소향 시인  2018-07-09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86화] 비밀의 문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누구랑 통화하는지 궁금하다.귀를 쫑긋 세우나 베란다 밖으로 나가 문을 닫아버리니 들리지 않는다. 집에 들어오자마자 소파와 하나 되어 핸드폰만 들여다본다. 문자를 주고받다 말고 베란다로 나가더니 통화한다.“누구랑 통화 한 거...
노경민 수필가  2018-07-04
[문학] [박소향 詩수다 88화] 마음 따가운 하루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아침 출근길이었다.늘 막히는 구간을 지나 버스가 전용도로에 막 들어서서 달리던 중 갑자기 속도를 줄이며 좌회전하듯 살짝 도는 것이 아닌가.창가 쪽에 앉아 있던 나는 무슨 일인가 싶어 밖을 내다보다가 깜짝 놀랐다. 새끼 고양이...
박소향 시인  2018-07-02
[문학] 시와수상문학 문학상ㆍ신인문학상 시상...‘아름다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잔치’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2007년 출범한 시와수상문학작가회는 2018년 상반기 정기모임 및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을 지난 6월 30일 서울 중구 예장동 문학의집, 서울 산림문학관 2층 중앙홀에서 가졌다.작은 모임에서 큰 행사에 이르기까지 ‘아름...
김한솔 기자  2018-07-02
[문학] [문학] 정옥임 시집 출간 ‘시 읽는 사회를 위하여 나는 시를 읽고 시를 쓴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시집 표제가 독특하다.마치 시인의 가슴을 변명하는 듯싶으면서도 왜 시를 쓰는지 그 까닭을 선전포고하는 양 그 기세가 당당하다. 그러나 책장의 시(詩)마다 흐르는 피는 붉지가 않다. 하얀 샘물 같다.‘내 시를 적어/ 누군가에게 ...
김한솔 기자  2018-06-30
[문학] [장편소설 연재65]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우리 스타벅스가요”식당에서 일어서며 내가 말했다.“좀 전에 커피 마셨잖아요.”“또 마셔요.”“커피 되게 좋아하시나보네.”“좋아해요”“스타벅스는 너무 비싸요. 아까처럼 편의점에서 하나 사서 대합실가서 마셔요.”“싫어요. 비...
김기은 소설가  2018-06-25
[문학] [박소향 詩수다 87화] 잊어버린 것들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가벼운 먼지처럼 인생도 한 점 먼지인가.세상 속 수많은 사람들 속에 섞여 살면서도 누군가의 마지막은 왜 그리 쓸쓸한지 모르겠다.스쳐지나가는 뉴스들, 그리고 들려오는 어떤 소문들, 귀 기울이지 않았던 어떤 말들이 가끔씩 가슴을...
박소향 시인  2018-06-25
[문학] [정병국 4千字 소설 제28화] 기억 속 저편
[골프타임즈=정병국 작가] 등산객들의 웃음소리가 소나무만큼이나 짙푸르고 싱싱했다.팔월의 관악산 등산로 입구, 향교의 계단에 앉아 끊임없이 이어지는 남녀노소의 등산객들을 바라보다 물가로 내려갔다. 간밤에 장대비가 한바탕 쏟아진 뒤라 계곡의 물살이 무릎을...
정병국 작가  2018-06-22
[문학] 다솔문학 동인지 제3집 ‘초록물결’ 출간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다솔문학 동인지 제3집 ‘초록물결’이 출간됐다.2016년 1월 발족한 ‘다솔문학(회장 김현희 시인)’은 매년 동인지를 발간하고 있다. 이번 제3집은 45명의 동인 1인당 3편씩 총 134편 시 외 칼럼 1편으로 엮었다. 깔끔...
김한솔 기자  2018-06-19
[문학] [박소향 詩수다 86화] 부서진 시간들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지치거나 힘들 때는 누구나 그 누군가를 찾게 된다.그 누군가는 친구일 수도 있고, 형제나 이웃 아니면 선배나 인생의 스승일 수도 있다. 그렇게 나 자신을 지독한 열병에 빠뜨린 슬픔이나 고민을 털어놓고 나면 혼자 끙끙대고 있을...
박소향 시인  2018-06-18
[문학] 박향 시인, 제23회 영랑문학상 수상 ‘생태주의적 세계관 견지’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박향 시인이 '제23회 영랑문학상'을 지난 8일 대한출판문화회관 4층에서 수상했다.올해로 제23회인 영랑문학상은 월간 순수문학이 한국의 문학발전을 위해 매년 엄정한 심사를 거쳐 시상하는 상으로 국제펜클럽 한국본...
문정호 기자  2018-06-15
[문학] [문학] 이재연 소설집 출간, ‘무채색 여자’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이재연의 소설 속에 등장하는 여러 여자들, 뿌리 뽑힌 삶을 살아가는 여자들의 서사는 그러한 삶 자체가 목표일 수 없다. 작가가 그처럼 암울한 터널을 지나서 무엇이 예비 되어 있다는 답변을 제시하지 않는다.‘무채색 여자’의 소...
김한솔 기자  2018-06-14
[문학] [정병국 4千字소설 제27화] 아들의 연인
[골프타임즈=정병국 작가] 가늘어졌던 빗줄기가 다시 굵어졌다.며칠째 내리는 봄비였다. 긴 가뭄 끝의 단비라 반가웠지만, 길어지자 하늘을 쳐다보는 눈길이 곱지 않았다. 그 아이가 오는 주말에는 해가 나기를 바랐으나 오히려 천둥 번개까지 치며 법석 털었다...
정병국 작가  2018-06-1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