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학] [박소향의 다듬이 소리 68회] 눈물과 술 사이의 아이러니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가끔 우리는 인생의 스크래치가 생길 때 술을 마시곤 한다. 술을 마시면 울 수 있어서가 아니다. 그것은 필시 눈물이 나도록 내버려 두고 싶어서이다.본의 아니게 들이닥치는 부지불식간의 당황스런 고난이나 슬픔들을 이겨내기 위한 ...
박소향 시인  2022-01-24
[문학] [해성스님 소리의 향기 제28회] 눈 속에 피어나는 개나리꽃
[골프타임즈=해성 스님, 시인] “추운 겨울 찬바람 안고 뒤뜰 숲에 숨어/ 햇살의 유혹으로 곱게 피어난 노란 개나리꽃/ 먹구름 타고 놀던 흰 눈도 반갑게 내려앉아 포옹한다/ 오랜 시간 두고 간 정 추위도 녹이고/ 봄 향기 기다리며 속삭이는 사랑”오랜만...
해성 스님  2022-01-23
[문학] [김보환의 시조나들이 제54회] 노인과 청년
노인과 청년청운의 뜻을 품고 달려 보았다아직도 안 잡힌다, 희수 넘어도돌아보니 앉아 있는 사오정 손님나를 보고 노인이라 미소를 짓네젊음의 횃불이 활활 타는데손잡고 같이 가자 희망을 찾아※ 햇볕의 고마움을 느낄 수 있는 가장 좋은 시기는,따스한 봄날의 ...
김보환 시조시인  2022-01-21
[문학] [노경민의 샘터조롱박 68회] 세상이 참 좋구나
[골프타임즈=노경민 작가] “취미가 뭐예요?”선뜻 대답하지 못하고 우물쭈물 거리다 마지못해 ‘독서요’ 답하던 때가 있다. 딱히 취미라 할 수 없는 것들로 뻔한 취미 등산, 낚시, 음악감상에 통기타, 우표수집, 뜨개질, 꽃꽂이, 심지어 잠도 취미생활이라...
노경민 작가  2022-01-20
[문학] [문인의 편지 박원명화 제27회] 아직은 현재 진행형
[골프타임즈=박원명화 수필가] 겨울바람이 매섭게 몰아칩니다. 살갗을 파고들 것 같은 바람의 횡포가 만만치가 않습니다. 가만히 앉아 묵상에 잠겨 있는 나무를 흔들어 깨우고, 열어 달라고 애원하듯 흐느끼는 소리를 내지르며 이집 저집 창문을 두들깁니다. 마...
박원명화 수필가  2022-01-19
[문학] [박소향의 다듬이 소리 67회] 누군가의 삶에 동질감을 느낄 때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까마득한 옛날 추억의 긴 고리를 끊어내는 시간들, 아직도 난 그 허공에 선을 긋지 못했지만 먼저 간 이들을 생각하며 차마 울음소리조차 낼 수 없었던 침묵의 긴 터널을 나와 기억의 작은 문을 두드린다.그녀의 넋두리는 그렇게 시...
박소향 시인  2022-01-17
[문학] [능인스님 마음의 창 제26회] 영혼이 멈춰 고정되어 있음을 본다
[골프타임즈=능인 스님, 시인] 매서운 칼바람에 자연이 모두 동잠에 들었다. 사람을 비롯한 활동적인 동물들은 그나마 제한이 있을 뿐, 나름대로 삶을 영위하기 위한 움직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추위로 인하여 생활의 흐름이 자유롭지는 못하지만, 각자 자...
능인 스님  2022-01-16
[문학] [김보환의 시조나들이 제53회] 생의 애착
생의 애착70은 70%, 80은 80%,90되면 애착심이 90% 진액 되네남은 시간 짧아져서 압축되나 봐순도가 높은 것은 보석이라 하던데※ 또 한해가 지나갔고 다가왔습니다. 무엇으로 차곡차곡 쌓아 왔는지, 또다시 전진하는 발자국마다 남겨질 흔적들의 아...
김보환 시조시인  2022-01-14
[문학] [노경민의 샘터조롱박 67회] 그런 친구 하나
[골프타임즈=노경민 작가] “그냥 몸만 오면 돼.”“알았어. 정말 그냥 간다.”오랜만에 친구들과 모여 떠나는 일박 이일 여행길. 자식들 다 자라 제가끔 살림 나가 손주까지 안겨 준 나이에 여유를 부려본다. 더구나 코로나로 꼼짝없이 갇혀서 꿈도 못 꾸던...
노경민 작가  2022-01-13
[문학] [문인의 편지 송수복 제26회] 우리 아름다운 고향으로 갑시다
[골프타임즈=송수복 시인] 바쁘게 한 해를 보내다 보니 어느새 새해 인사가 오고 갔습니다. 지난해에는 크고 작은 일들로 말 못 할 사연들도 많았습니다. 아쉬울 것도 없이 신축년을 떠나보냈습니다. 새롭게 출발하는 올해도 코로나19가 끝나지 않는다면 평탄...
송수복 시인  2022-01-12
[문학] [박소향의 다듬이 소리 66회] 끝에서 시작된 또 다른 시작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마침표를 찍지 않아도 끝이라는 말과 마지막이라는 숫자는 부메랑처럼 되돌아왔다가 다시 간다. 언제나 그 자리처럼 오고 간다.그래도 우리는 마지막이 시작인 것처럼 새로운 느낌으로 마음을 다지고 다시 걸음을 뗀다.지나온 시간들은 ...
박소향 시인  2022-01-10
[문학] [해성스님 소리의 향기 제27회] 호랑이의 강인함과 용맹으로 열어가는 임인년이 되기를 발원하며
[골프타임즈=해성 스님, 시인] 코로나19 공포의 시간 속에서 다사다난했던 신축년의 길을 떠올리면 아득한 시간이었고 임인년에 열린 문으로 걸어가야 할 갈을 헤아리면 또한 아득한 시간이다. 새해 하루만이라도 새로움을 기운을 가슴에 담고 발원하고자 많은 ...
해성 스님  2022-01-09
[문학] [김보환의 시조나들이 제52회] 기도
기도주고받고 사는 게 인생살인데물질만 주고받고 살 수가 있나마음도 주고받고 살아가야지그 중에도 귀한 것은 사랑이란다사랑이란 상처도 주고받는 것맺을 때의 즐거움만 있게 하소서※ 새해 아침이 밝았습니다.언제나 기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기를 바라면서 새해를 ...
김보환 시조시인  2022-01-07
[문학] [노경민의 샘터조롱박 66회] 마음먹기
[골프타임즈=노경민 작가] 힘겨운 시간이 끝났다. 무얼 위한 싸움이었는지 여 튼 끝났다.부모님 돌아가시니 갑자기 우르르 형제들이 재산 나누자고 덤볐다. 멍청하게 앉았다 봉변이라고 우직하게 부모님만 모시면 영원히 살거라 여긴 우(愚)가 범한 현실. 결국...
노경민 작가  2022-01-06
[문학] [문인의 편지 박원명화 제26회] 이 시대의 선비님, 수필가 최병호 선생님께
[골프타임즈=박원명화 수필가] 이별의 시간이 점점 길어져 갑니다. 아니, 어쩌면 이대로 선생님의 온화한 그 목소리를 더 이상 들을 수는 없다는 게 가슴 저린 슬픔으로 젖어듭니다. 선생님이 생각날 때, 전화를 걸면 열 번에 두서너 번 통화가 연결되지만 ...
박원명화 수필가  2022-01-05
[문학] [박소향의 다듬이 소리 65회] 기다림의 시작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겨울은 침묵의 계절이다. 산과 들 나무와 꽃, 나비와 벌 아무것도 없는 정적만이 온 땅을 감싸고 있는 겨울. 모든 만물이 입을 다물고 있는 이 계절은 어느 때보다 사람들이 그리워진다. 어디론가 멀리 떠나 가버려 다시는 돌아오...
박소향 시인  2022-01-03
[문학] [능인스님 마음의 창 제25회] 자유롭게 공기를 마실 수 있음의 소중함
[골프타임즈=능인 스님, 시인] 몇 해 전만해도 해마다 봄이 되면 산과 들을 다니면서 산나물과 쑥 등을 손수 뜯기도 하고 휴일이면 몇몇 분들과 산사를 찾거나 산행을 했다. 더러는 새로운 관광명소를 찾으므로 해서 하루일과의 들고남이 자유로웠다.대부분 사...
능인 스님  2022-01-02
[문학] [김보환의 시조나들이 제51회] 고향 생각
고향 생각누구나가 모두들 고향이 있다지만진정 나의 고향은 알 수가 없네어릴 적 부모 형제 모여 살던 곳그 곳이 고향이긴 틀림없는데산과 들 실개울이 함께 그려진꿈에 그린 평화롭고 아름다운 곳그 곳을 떠난 지가 너무 오래라그리운 나의고향 가슴에만 남았네※...
김보환 시조시인  2021-12-31
[문학] [문인의 편지 송수복 제25회] 내게 詩는 삶이고 치유제
[골프타임즈=송수복 시인] 올 한 해는 너무나 많은 일들이 나를 지치게 했던 것 같습니다. 가는 사람, 오는 사람, 또는 영원히 못 올 길로 떠나버린 야속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다사다난이란 말이 무색하리만큼 턱없이 부족했던 신축년이 저물고 있습니다.코...
송수복 시인  2021-12-29
[문학] [박소향의 다듬이 소리 64회] 낯선 곳에서 혼자가 되어 보는 것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어느새 시간의 틈에서 다시 해가 바뀌고 있다. 무리지어 가던 새들은 바다 끝으로 사라지고추억을 묻는 긴 철길 위로 파도 소리가 섞인다.동해 바다 저 끝에서 붉게 떠오르던 해가 아직 남아 있는 늦은 오후, 차창 밖으로 저녁이 ...
박소향 시인  2021-12-27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