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6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51화] 싫다 싫어, 정말 싫다고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녀석은 싫다 좋다가 분명하다.이제 돌 지나 말도 못 하는 녀석이 저에게 내미는 손이 반갑지 않으면 고개를 젓는다. 그것도 아니다 싶으면 반대편으로 몸을 바꾼다. 더 강하게는 높은 고음을 질러대며 손사래를 친다.“부탁하나 거...
노경민 수필가  2017-10-18
[문학] [장편소설 연재37]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요즘은 괜찮아요. 뭐 잡혀갈까 봐요?”“그래도 모르는 거다. 그리고 네가 전쟁 무서운 걸 모른다. 얼마나 몸서리치는지 알면 그런 소리 할 수 있나. 그렇게 되면 우린 월남했으니까 배신자다. 그놈들이 다 죽일 거다.”“아!...
김기은 소설가  2017-10-16
[문학] [박소향 詩수다 51회] 성큼 안기지 못하는 가슴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가을 품안으로 성큼 안기지 못한다.고독의 부재가 더 큰 공허함으로 울려 퍼지는 가슴 때문일까. 두려움과 초조함의 기다림을 만나야 하는 가을마당. 어떤 것을 만나게 될지 몰라 견고한 문 앞에서 주춤 거리고 있다.여름의 뜨거운 ...
박소향 시인  2017-10-16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50화] 이제는 상차림에서 졸업을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사는 날이 바빴다. 같은 하늘 아래 살면서도 얼굴 보기는커녕 전화도 쉽지 않았다. 그저 무소식이 희소식인 양 지내다 명절이라고 모여 보면 반갑고 수런거린다.“형님, 졸업시켜 주세요.”한 갑자 살았는데도 부엌에서 헤어나지 못...
노경민 수필가  2017-10-11
[문학] [장편소설 연재36]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후유~ 안 가길 잘 한 거예요. 우리 하마터면 총 맞아 죽을 뻔했어요“나는 엄마에게 시문 기사를 읽어주며 과장되게 몸서리를 쳤다.“혹시라도 엄마가, 저거이, 내 동생 같다하고 금지구역도 잊고 누굴 쫓아갔어요, 그럼 총 맞...
김기은 소설가  2017-10-09
[문학] [박소향 詩수다 50회] 가을 저녁의 거리에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버스에서 내려 지치고 고단한 몸으로 걷고 있었다.낡은 자전거를 끌고 오는 부자가 보였다. 대여섯 살쯤 되어 보이는 남자 아이는 고개를 쳐들고 무슨 말인가 열심히 하고 있었다.그 말을 들으며 가만히 미소 짓는 어른은 아버지 같...
박소향 시인  2017-10-09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49화] 속 터지는 스트레스 추석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사귀는 사람은 있니?”추석 명절이다. 고향 떠나있던 친인척들이 계속 찾아들며 내 자식들에게 결혼 안 하냐, 올해도 혼자냐는 말을 툭툭 던진 후 내게까지 “저러다 쟤네들 집에 들러붙는 거 아니유?”라는 인신공격(?)이다.슬...
노경민 수필가  2017-10-03
[문학] [박소향 詩수다 49회] 실업자가 된 중년의 나이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열심히 일한 당신 쉬어라.’가끔씩 스스로 위로하듯 중얼대던 말이다. 우연인지 행운인지 쉴 수 있는 그 기회가 내게도 왔고 정말 오랫만에 아주 편한 쉼을 가질 수 있었다.많은 일상들이 스쳐가는 동안 추억과 역사가 만들어지고 ...
박소향 시인  2017-10-02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48화] 추석 명절은 돌아오는데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아! 옛날이여 지난 시절 다시 올 수 없나 그으날‘잘 아는 여가수의 열창을 따라 부른다.추석이 다가오면 타지를 돌던 가족들이 돌아오고, 산소 벌초도 하며 추석맞이 준비에 정신없었다. 2~3일 전부터 시장 봐서 꼬지 산적과...
노경민 수필가  2017-09-27
[문학] 박향 시인 세 번째 시집 ‘허공으로 솟는 뿌리’ 출간
화살집을 다 비우자 / 문득 한낮이 밝은 것에 놀랐다독특한 ‘시인의 말’로 ‘허공으로 솟는 뿌리’ 시집을 선보인 박향 시인은 2004년 시집 ‘바람은 혼자 울지 않는다’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중견시인이다. 두 번째 시집 ‘해바라기’ 이후 7년 만에 내...
김한솔 기자  2017-09-26
[문학] [박소향 詩수다 48화] 비로소 인생의 새로운 맛을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세월의 굴레를 누가 멈출 수 있는가.한 순간 반짝 하고 지나가는 것이 인생이라고 하지만, 그 찰나의 반짝임에도 탄생의 위대함은 지속된다.“엄마가 드디어 할머니가 됐네.”“할머니 대열에 들어온 거 환영해.”마침내 나도 생애 한...
박소향 시인  2017-09-25
[문학] [장편소설 연재35]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어느 땐가 치맛자락을 끌어올려 눈시울을 닦아내는 엄마를 보며 나는 정인보의 ‘어머니’ 라는 시 한 구절을 읊었다.'이강이 어느 강가/ 압록이라 여짜오니/ 고국산천이 새로이 설워라고/ 치마끈 드시려하자/ 눈물 벌써 굴...
김기은 소설가  2017-09-25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47화] 간장 종지인가 대접인가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아니, 세상에. 지금이 몇 시인데…”아침도 안 먹고 가서 여태 일만 했다고? 밥도 안 주는데 뭔 일을 그리 열심히 해. 먹고 살자고 하는 일에.시간은 점심시간을 넘어서 식당에선 쉬는 시간이었다. 길길이 뛰는 ...
노경민 수필가  2017-09-20
[문학] [박소향의 詩수다 47회] 9월, 이 가을의 기도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무엇에 물이 든다는 것은 가을처럼 깊어진다는 것이다.깊어진 상처만큼 아름다워진다는 것이다. 구멍이 뚫리고 가벼워져야 더 성숙한 날갯짓을 할 수 있듯이. 그렇게 더 가벼워진 공명이 돼야 온 세상에 울려 퍼질 수 있듯이.“야! ...
박소향 시인  2017-09-18
[문학] [장편소설 연재34]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망설이다가 고르고 고른 친구 4명에게 문자를 넣었다.“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못 가서 미안해. 넌 혼자 사니까 모르겠지만. 애들 땜에 꼼짝 못 해.”둘은 그렇게 문자만 보내왔다. 그리고 둘은 왔다. 그 중 하나는 대구로 ...
김기은 소설가  2017-09-18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46화] 너희 결혼한 거 맞아?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어느 시인이 읊조렸다.제가끔 지닌 이름이 있다. 꽃을 꽃이라 하고 호랑이는 호랑이라 하며, 사람마다 이름이 있다. 한 남자와 한 여자가 만나서 보금자...
노경민 수필가  2017-09-13
[문학] [박소향 詩수다 46화] 허전한 마음 들국화에 기대어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안경이 어딨지? 분명히 여기 있었는데.”허둥거려 찾다가 보면 이미 안경을 쓰고 있었다. 이런 유사한 일들이 종종 일어나니 건망증을 넘어 치매가 걱정되기도 한다. 늙어서도 치매는 걸리지 말아야 할 텐데 말이다.“얘 그건 치매...
박소향 시인  2017-09-12
[문학] [장편소설 연재33] 셰익스피어가 들려주는 두 개의 장례식을 위한 발라드
[골프타임즈=김기은 소설가] 오빠는 사업 부도로 빚쟁이들을 피해 다니는 상황인지라 빈털터리 신세니, 올 친구들도 초대할 거래처 사람들도 없었다.엄마는 평소에 객사하기 싫다며 편안히 내방에서 가고 싶으니 병들어 죽게 생겼으면 병원에 넣지 말고 집에 놔두...
김기은 소설가  2017-09-11
[문학] 제1회 다솔문학 관악산 걸개시화전 개막 ‘등산객 시 사랑 호응’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제1회 다솔문학 관악산 걸개시화전이 9일 오후 3시 개막했다.오는 12월 9일까지 3개월간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85번지 관악산 입구 KBS공중파방송중계소 케이블카야외전시장에 전시되는 작품은 이경미 시인 등 20명의 걸개시화...
김한솔 기자  2017-09-09
[문학] [노경민 푸념에세이 45화] 제발 짝 찾아 둥지 틀어라
[골프타임즈=노경민 수필가] 가을이다. 햇살에 잘 익은 열매를 수확하는 계절이다.70~80년대에는 부모님들이 딸이 고등학교를 졸업하면 결혼을 서둘렀다. 아들도 군에서 제대하고 취직하면 당장 장가보내야 한다고 서둘렀다. 부모 환갑잔치에 며느리가 꼭 있어...
노경민 수필가  2017-09-0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