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향 詩수다 제77화] 봄 속 이방인 ‘춘설’

우울 속에 갇힌 그녀들을 위한 노래 박소향 시인l승인2018.04.16l수정2018.04.16 08: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우리는 모두 평범한 삶을 원한다.

굴곡지고 가난하고 보잘 것 없어도 그냥 일상처럼 지나가는 평범한 삶이기를, 그리하여 그 누구도 손댈 수 없는 평범함으로 제각각의 위대한 삶을 멋지게 살아내는 삶이기를 말이다.

벚꽃이 만발한 사월인데 눈이 내렸다. 강원도라 산간지방에는 오월에도 간혹 눈이 내리는 걸 본 적 있지만, 춘설은 그리 썩 반갑지 않은 풍경이다. 봄은 봄다워야지. 봄 속에 끼어든 눈은 이방인처럼 생뚱맞지 않은가.

사람의 마음도 간혹 겨울 속에 갇혀 봄을 느끼지 못할 때가 있다. 우울 속에 갇힌 마음이 얼마나 황폐하고 얼어붙은 땅 같은지 겪어보지 않은 사람들은 상상도 못 할 것이다.

겨울의 질긴 껍데기를 벗고 봄 속으로 들어올 때까지 그 과정이 얼마나 힘겨운지 말이다. 그래서 어느 봄날 밤에 그녀들에게 바치는 시를 쓰게 되었다.

우울 속에 갇힌 모든 그녀들이 따뜻한 이 봄을 다시 느끼게 되기를. 아름다운 나를 다시 만나게 되기를.

그래서 힘겨운 눈물은 이제 그치게 되기를……말이다.

꽃잎 지는 밤 

허무해진 것들에 대해
차마 입을 뗄 수 없어서
이 밤 꽃이 집니다

터져버린 꽃잎들이 어디론가 사라지기 전
살아 있는 것들을 더 사랑하고
진정으로 함께 할 수 있는 나와 만날 수 있을까

마음의 문을 열면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비워진 가슴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생채기를 내고 숨어버린 무수한 날들이
밤비에 쏠려 강으로 흘러가고
기도의 무게만큼 불어난 아침에
새로운 삶이 노래하는 소리 들을 수 있을까

버리지 못한 것은 자신뿐이란 걸 알았을 때
이내 침묵하는 미움과 작별을 고하고
꽃처럼 또 꽃잎처럼 환한 길에 서서
사랑스러운 나와 손잡을 수 있을까

허무해진 것에 대해 차마 입을 뗄 수 없어서
이 밤 꽃이 지지만
그 시간이 흐른 뒤에야 나는 누구인지 알 수 있었습니다

이제 저 문을 열면 아름다운 내가 보입니다

박소향 시인|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시인 박소향
한국문인협회 회원으로, 시와수상문학 사무국장으로, 스마트폰 전자책문학 ‘파란풍경마을’의 시낭송편집위원으로 활동하며 ‘시사랑운동’에 남다른 열정을 쏟고 있다.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