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KPGA] 한국골프의 선구자 연덕춘, 16타차 우승

김복만 16타차로 제압, 덕춘상 제정 1980년부터 시상 문정호 기자l승인2017.02.07l수정2017.02.07 20: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한국프로골프 선구자 故 연덕춘(1916~2004). 대한민국 최초 프로골프대회인 1958년 제1회 한국프로골프선수권대회(現 KPGA 선수권대회)에서 4라운드 합계 306타를 기록하며 초대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2위(322타) 故 김복만(1936~1989)과는 무려 16타의 타수 차이가 났다.

연덕춘 고문에게는 항상 최초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한국프로골프협회 회원번호 1번이며 1935년 2월 일본 관동골프연맹으로부터 프로자격증을 획득한 한국인 최초의 프로골퍼로 이름을 남겼다.

1941년 5월 열린 일본오픈에서 일본 골프의 심장에 태극기를 꽂으며 한국인 최초로 우승(290타)했다. 당시 승전보는 1936년 故 손기정(1912~2002)이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금메달 수상과 함께 일제 강점기 아래 한국인의 위상을 드높였다.

1956년 6월, 현 골프월드컵 전신인 제4회 캐나다컵 인터내셔널 트로피 챔피언십에서 故 박명출(1929~2009)과 함께 한국 대표로 출전 대한민국 골프를 최초로 세계무대에 선보였다.

제2대 KPGA 회장직을 수행한 연덕춘은 후배 양성과 한국프로골프협회 창립(1968년)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협회(KPGA)는 연덕춘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덕춘상(최조평균타수상)을 제정하여 1980년부터 시상하고 있다. 한 시즌 총 라운드에서 40% 이상을 소화한 선수 중 가장 적은 평균타수를 적어낸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사진제공=KPGA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