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정옥임의 시詩산책 28회] 반고흐의 시간

정옥임 시인l승인2019.08.07l수정2019.08.07 01: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반고흐의 시간

올 여름도 온통 당신의 것이다.
빈 센트 반고흐씨
청동의 살갗을 파고드는
저 직립의 햇발아래/ 풀어헤친 머리카락이 갈가마귀 같은
맨발의 여자들도 모두 당신 앞에 도열한다.

내 오랜 그 때부터
예사로 넘길 수 없었던 빈 센트 반고흐씨
당신의 캔버스는 되디된
크레파스를 뭉개는 사철의 용광로
사자나루 같은 꽃잎을 늘어뜨린
해바라기와 밭두렁에 키 큰 옥수숫대가
말라비틀어진 수염을 달고 있는 걸 보았을 때 진작 알았어야했다.

내가 지금 어디쯤 와 있는지를, 그리고 시절이 무던히 깊었다는 것을,
고흐씨 당신이 아니라면 아무리 삼복이라도
이렇게 가슴까지 끓어 넘치지는 않을 것이다.
해마다 내 여름은 당신 때문에 아슬아슬 줄을 타듯
아무도 눈 여겨 보지 않는 핏방울이 맺힌다.
      -저자 이향아 [반고흐의 시간] 전문-

지면에서 무심코 좋은 시를 만나게 되면 금덩이를 발견한 것처럼 눈이 번뜩여진다. 이향아 시인께서는 끊임없이 좋은 시를 발표한다. 좋은 글은 읽는 이에게 깊은 감동을 줄 뿐 만아니라 글감까지 덤으로 생기기도 한다. 그림과 음악도 그러하다. 시를 쓰며 그림을 그리는 이향아 시인께 반 고흐는 더 남다르리라 생각된다.

19C 후반 네덜란드 화가로 자화상, 해바라기, 별이 빛나는 밤에, 등 이루 다 열거할 수 없는 명작들을 많이 그렸다. 고갱을 기다리며 그린 아를의 여인은 알퐁스도데에게 소설을, 비제에게 작곡을 하게 했다.

특히 많은 예술가의 마음을 흔들어 논 고흐의 그림에 자주 그려진 사이프러스는 땅에 꽂아놓기만 하면 위로 자라 빽빽하게 울타리가 된다. 죽음과 슬픔의 상징의 음침한 사이프러스. 비극의 여신 멜포메네도의 왕관, 이집트의 미라, 예수님이 못 박힌 십자가도 사이프러스 나무다.

강인한 생명력을 가진 나무, 사이프러스가 그려진 고흐의 그림을 보고 있으면 지상의 물과 빛과 바람소리들이 들린다. 아마 고흐는 이러한 빛의 소리들, 물과 나무의 소리에 귀가 멀 지경이었을 것이다. 너무나 화려하고 현란하고 황홀하였을 것이다. 보는 것만으로 다가 아니었을 것이다. 그러한 소리들은 고흐의 화폭에서 생생하게 느껴진다. 고흐의 채색되지 않은 흑백의 섬세한 선만으로 그려진 작품을 바라보면 소리의 소용돌이는 더 크게 다가온다. 비록 찰라 적이긴 하지만 정신을 빼앗기거나 잠깐 미치게 한다. 귀를 자른 그림 중독 화가, 우리 곁에 오래오래 사는 화가, 고흐는 사이프러스 나무를 닮았다.

정옥임 시인|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옥임 시인
1996년 ‘문학21’로 등단, 황진이문학상 등 다수의 문학상을 수상했다. 현대시 영문번역에 남다른 열정을 쏟아온 시인은 ‘시 읽는 사회를 위하여 나는 시를 읽고 시를 쓴다’ 등 시집이 있다.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