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지소하의 시詩시時 때때로 30회] 진달래가 피면

봄을 알리는 꽃 속에 그리운 사람의 목소리가 들립니다 지소하 시인l승인2024.03.27l수정2024.03.27 09: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지소하 시인] 계양산과 장미원 둘레에 조성된 산책길에는, 적당한 높이까지 무장애 길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걷기 힘드신 어르신들과, 불편한 분들을 위해 설치해 놓은 고마운 길이랍니다.

이 길에서 유모차를 끌고 아기와 함께 산바람을 맞으며 걷는 엄마의 모습은,  흐뭇하게 다가오는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무릎이 부실한 나는 오르막길이 온통 계단으로 이루어진 계양산 정상까지 오르는 것은 엄두도 낼 수 없는 일입니다.

무장애 길 산책로를 이용해 산의 둘레만 돌고 있답니다. 나를 위한 길 같기도 한, 이 길을 만들어 준  수고에 고마운 마음을 품으며 말입니다.

점심시간 틈을 이용해 무장애 길이 끝나는 임학정까지 산책하는 게 요즘  하루 일과가 되었어요. 한낮의 햇살을 받은 진달래에 봉오리가 맺혀 있고, 피어 있는 꽃도 보았어요.

세상의 온갖 봄소식이 들려와도 봄이라는 계절을 느끼지 못하고 데면데면 굴고 있는 내게, 진달래는 봄이 왔음을 느끼게 해 주는 첫 번째 꽃입니다.

계양산은 많지는 않지만 적당한 군락을 이루며 피는 진달래가 아름다운 산이에요. 진달래에 반해서 계양산을 ‘진달래산’이라고 부르고 있어요.

다가오는 식목일 즈음이면, 팔각정 옆 바위산에 진달래가 절정을 이룰 겁니다.
그 참꽃 흐드러지면 귓가에 이명처럼 내려앉을 사람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기에, 마음은 벌써 설레발로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진달래가 피면

때가 됐나 봐 걸음 멈춰지고
먼 곳 향하던 시선 멈추는 걸 보니

꽃 따러 가자

아른거리다 환청처럼 들리는 소리에
까마득한 속살들이 다가오네

100kg 쌀부대 자루를 하나씩 옆구리에 끼고
분홍 일색으로 뒤덮인 앞산을 오르고는 했어
두견새며 두견화라 불린다는 것은
애초에 몰랐었고
꽃도 그리 좋아한 게 아니었어
소쿠리에 소담하게 담아놓고
화전을 부칠 일도 아니었고
그저 꽃술을 담그기 위해

부댓자루에 꾹꾹 눌러가며 가득 따고는 했었지

달달한 향기에 취해
한 움큼 입에 넣고 오물거리다
향기만큼 달콤한 맛에 반하기는 했지

분홍의 노을이 서녘에 걸릴 때쯤
김장독보다 큰 장항아리에 담길 때를 기다리며
널린 꽃들이 물빛을 담고 환히 살아나는 바람에
이름 모를 아련함을 담고
애틋한 가슴을 꼬오옥 부여잡기도 했지.

별스러운 것 없는 그저 그랬었다는 얘기야

때가 되면
그리운 이에게 편지는 쓰지 않더라도
눈 들어 보는 그림자가 아른거려
가슴은 소란스레 들썩거리고
꽃 따러 가자는 말이 듣고 싶어서인지
귀는 연일 근질거려 손을 타곤 해

시인 지소하
디지털 크리에이터, 삽화가, 캘리그라퍼. 출판·편집 디자인팀 ‘하솔’ 팀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시와수상문학 사무국장으로 문학 사랑에 남다른 열정을 쏟고 있다. 시집으로 ‘우연처럼 뜬금없이’ 동인지 '세모시' 등이 있다.


지소하 시인  master@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등록·발행일 : 2012년 3월 21일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