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노경민의 샘터조롱박 119회] 과유불급

잔이 넘치나이다 노경민 작가l승인2023.03.16l수정2023.03.16 09: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삽화=임중우)

[골프타임즈=노경민 작가] “어쩌자고 그렇게 퍼 마셔?”

인사불성으로 제대로 집을 찾아온 것이 신기하다. ‘정신 나갔어. 정말 미친 사람들이야. 술고래 맞아!’ 그 경황에 함께 했던 동료들의 상태를 전달하고 있다. 핸드폰도 회식 장소에 두고 와 함께 한 동료가 집까지 가져다 주었다.

안 마시던 술을 과하게 마신 이유가 뭘까? 이제 접어야 될 나이를 인정하고 회식자리도 식사자리만 참석했는데, 그날은 아예 식사자리가 술과 함께 이어졌다. 그것도 중국집이다 보니 소주도 아닌 고량주다. 고량주 알코올도수 50도. 불이 붙는 그 화력을 목구멍에 들이 부었단다.

첫 술의 짜릿함을 넘어서고 보니 달달 하여 술이 술술 넘어갔단다. 술이 술을 부르고 각1병을 넘어선 주량이니 탈이 날 만 도하다. 더구나 오랜만에 갖는 술자리는 어느 순간 통제를 넘어섰다.

본인은 필름이 끊겨 노심초사하며 동료에게 전화로 확인해본다. 다행스럽게도 2차로 간 커피숍에서 큰 실수 없이 분위기 좋았다는 위로다.

양조장 집 딸답게 주법을 논하며 주도를 이끄는 어리석음. 하긴 한참 젊을 땐 회식자리 뒷마무리는 항상 차지하던 나름 술꾼. 50대속에서 분위기 타다가 선을 넘어선 그 짜릿함에 정신을 놓았다.

이틀을 토악질에 술병을 앓으며 아! 세월 앞에 장사 없구나, 아니 술 앞에 장사 없구나, 나도 늙었구나 하며 자괴감에 빠져들었다. 그래도 시도해 본 것에 후회는 없다.

절제할 줄 모르면 남에게 폐를 끼치는 것이고 분위기도 엉망으로 만드는 술. 술 취한 엄마는 장성한 아이들의 놀림대상이 되고 남편은 한 술 더 떠 ‘술 그거 아무나 먹는 건 줄 알아’ 하며 지그시 누른다.

다시 절제를 배우고 즐기는 지혜가 필요하다. 실수로 배우는 술자리. 절대로 다시는 그러지 않기를 다짐하며 내가 있어야 할 자리와 자제하여야 할 행동을 생각하는 시간이 되었다.

술이야 취하려고 마신다지만 만취하여 알코올성치매가 온다는 것은 중독차원단계다. 취한 모습은 참모습이 아닌 벌거벗은 모습일 뿐이다. 취해봐야 아는 세상은 없고 깨어났을 때 참담함이 따르는 대가 성 배움이다.

어울린다는 것도 곧 통제요 절제에서 원활한 이루어짐을 통감하는 시간이다. 더 가까워짐은 가리워진 장막을 걷어낸 것일까? 그게 술의 힘인가!

노경민 작가
시와수상문학 수필부문 신인상 수상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회원인 작가는 현재 문예계간 시와수상문학 운영이사로 순수문예지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노경민 작가  master@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등록·발행일 : 2012년 3월 21일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