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BMW 챔피언십, 고진영 우승 ‘생애 첫 타이틀 방어 성공...통산 9승’

시즌 2승, 상금 순위 3위 도약...샷감과 퍼트감 좋아 우승 자신 문정호 기자l승인2017.09.17l수정2017.09.17 20: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는 실력도 중요하지만 행운도 있어야 한다. 18번홀 그린 상황, 돌아나 올 듯한 볼은 들어가고(고진영), 돌아들어 갈 듯한 볼은 돌아 나오더라(이승현)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올해 우승자는 지난해 디펜딩 챔피언(와이어투와이어 승)이 대회 2연패를 지켰다. 고진영(22)이다.

오전 10시 40분 1번홀 출발에 앞서 벙커샷 연습을 하던 고진영과 잠시 눈인사를 나누며 “오늘 좋은 성적 있기를 기대한다”는 말을 남겼다. 우승으로 화답했다.

17일 스카이72골프(인천 영종도, 파71, 6,512야드) 하늘코스에서 열린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우승상금 3억원) 최종라운드 디펜딩 챔피언 고진영(22)은 보기 1개, 버디 3개를 잡고 3언더파 68타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69-68-67-68)로 우승하며 생애 첫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시즌 2승과 통산 9승을 달성한 고진영은 우승상금 3억원을 획득하며 상금순위 3위(약 6억8천5백만원)로 도약했다.

그러나 정작 고진영은 동기부여도 되지 않고 목표도 잃게 되며 순수한 골프가 되지 않는 느낌이기에 상금랭킹이나 대상 포인트에는 신경 쓰고 싶지 않다고 했다. 지금은 스스로 만족할 플레이를 하는 게 목표라며 스윙과 멘탈 부분을 개선 중이라고 말했다.

대회를 마치고 고진영을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우승 소감?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첫 대회이다. 타이틀 방어를 한 번도 못해봐서 부담감이 컸는데, 잘 이겨내고 우승해서 내 자신에게 만족스러운 한 주였다. 사실 아직 믿기지 않는다.

18번 홀 마지막 퍼트에서 갤러리들이 모두 놀라서 탄성을 질렀다. 어땠나?
핀까지 15m 남은 버디 퍼트였다. 우측에서 좌측으로 가는 훅 브레이크였고, 약간 내리막이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내리막은 아니라서 홀에 들어가지 않고 어중간한 파퍼트가 남아있었다. 1타차 선두인건 두 홀 전에 알고 있었다. 아주 조심스러운 파퍼트였다. 마지막 홀에서 리더보드를 못 본 채 정확한 상황은 모르고 있었다. 당장 이 순간에만 집중하자 생각했다. 정말...볼이 돌다가 들어가서 굉장히 기쁘고 너무 좋았다.

우승에 결정적이었던 홀이 있었다면?
14, 15, 16번 세 홀이다. 이승현 프로와 두 타 차가 났던 11번 홀에서 쓰리 퍼트를 했다. (우승은) 어렵겠다 생각했는데 14번 홀에서 버디, 15번 홀에서도 버디를 했다. 16번 홀에서는 보기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파세이브해서 다행이었다.

어제 친구(최이진 프로)에게 받은 퍼팅 레슨 비밀은?
3라운드를 앞두고 친구가 퍼팅레슨을 해줬다. 어드레스 할 때 퍼터 헤드 스윗 스팟 중간에 공이 맞아야 하는데 공이 살짝 안쪽에 맞았던 것 같다. 그래서 1, 2라운드 때는 스핀이 우측으로 많았는데 그 부분을 지적해줘서 고친 다음에 잘 맞게 됐다. 3, 4라운드에는 그것만 생각하고 플레이했다. 정말 고맙다.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우승 때 할아버지가 아프다고 했다. 이번 우승 소식도 좋아하실 것 같다. 기분과 그 동안 받은 상금이 20억원이 넘는 걸로 아는데 관리는 어떻게?
고모와 고모부가 어제 갤러리로 와주셨다. 매번 못 오셔도 대회 때 하루 이틀은 꼭 와주신다. 지난 인터뷰 후 할아버지 건강을 많이 물어보신다. 할아버지가 치매 기운이 있으셔서 나를 기억하지 못하셨다. 하지만 골프채널은 항상 틀어놓으신다. 할아버지 댁에 가면 ‘몸이 왜 이렇게 튼튼해요? 누구에요?’ 하시는데 당황스럽고 놀라지만, 티를 내지 않으려고 한다. 친손녀는 나 하나라 ‘할아버지 손녀 왔어요’ 하면 바로 기억은 못하셔도 조금 지나면 기억을 해내신다. 나를 자세히는 기억 못하셔도 항상 골프채널 보고 계신 거 보면 내가 골프한다는 걸 아시는 것 같다. 상금은 부모님께서 관리해 주신다.

하반기 시즌 첫 승 이후 잘 풀리는 것 같다. 4주 연속 4라운드 대회...어땠나?
삼다수 대회 끝나고 4주 연속 4일 대회를 치렀다. 첫 대회는 하이원 대회였는데 좀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그 다음 한화 대회 때도 샷감이 너무 좋았고, 퍼트감은 조금 떨어졌지만 우승 경쟁하기엔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그래도 톱5안에 들어서 만족했다. 지난주 이수 대회 때도 한화 대회만큼 샷감이 좋았다. 우승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지난 2주 동안 많이 했다. 샷감과 퍼트감이 좋아 조만간 우승할 거라는 생각도 해봤다.

혹시 지난 몇 주 동안 우승을 아쉽게 못한 이유가 이 대회에서 우승하려고 했던 건 아니었나 하는 기분 좋은 상상을 했는데, 정말 그렇게 됐다.

2년 연속 부상으로 차가 두 대다. 한 대는 본인이 타고 있는 걸로 안다. 남은 한 대는?
엄마가 어제 ‘한 대는 기부할래?’ 하셨는데, 10초 정도 고민하다가 X6를 포기하긴 엄청 아깝다.(웃음) 집에 가서 가족들과 다시 한 번 상의해봐야 할 것 같다.

에비앙 챔피언십 출전을 포기하고 이 대회에 나왔다. 출전을 결정하며 고민하지는 않았는지, 향후 미국 진출 계획은?
고민은 1퍼센트도 안 했다. 이 대회는 내가 디펜딩 챔피언이고 다시 한 번 우승하고 싶은 욕심이 있어서 결심했다. 미국 진출을 하고 싶었던 마음은 있었는데, 이번에 4주 연속 4일 대회를 하고 너무 힘들어서 정말 미국에 간다면 많은 준비를 하고 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아직 실력이 많이 부족하다.

우승으로 상금랭킹 3위, 대상포인트 3위로 올라갔다. 포인트 경쟁 관심은?
이번 주 대회는 타이틀 방어에 도전했는데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부담감이 컸다. 부담감을 이겨내고자 했고, 스스로 만족할 플레이를 하는 게 목표였기 때문에 (상금랭킹 등의) 타이틀에는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 지금도 스윙과 멘탈 부분을 개선 중이고, 이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상금랭킹이나 대상 포인트에는 신경 쓰고 싶지 않다. 동기부여도 되지 않고 목표도 잃게 된다. 순수한 골프가 되지 않는 느낌이다.

아직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기술은 무엇?
스윙 완성도가 아직 높지 않다. 퍼팅도 오늘 마지막 홀을 보셨듯이 아쉬운 부분이 많다.

지난해 하얀색, 파란색 옷을 입고 나와 대회 엠블럼 색과 맞췄다고 했다. 징크스 때문에 오늘도 하얀색 옷을 입었나?
다른 대회에는 그런 일이 없는데, 유독 이 대회에는 그런 징크스가 있는 것 같다. 하얀색 옷을 많이 입게 된다. 대회 로고에 검은색, 파란색도 있어, 작년에는 하얀색과 파란색이 들어간 옷을 입었다. 올해도 그러면 촌스러울 것 같아 화이트(티셔츠)와 블랙(하의)으로 믹스매치 했다.

다른 투어 대회 경험이 많다. 이 대회만의 분위기나 특징을 느낀 것이 있다면?
이번 주 PGA투어에서도 BMW 챔피언십 대회를 했다. 이 대회는 규모가 워낙 크고 모든 선수들이 우승하고 싶은, 그만한 가치가 있는 대회라고 생각한다. 한마디로 얘기하면…’간지나는 대회’인 것 같다.(웃음)

[고진영 주요 홀별 상황]
2번홀 3W-120야드 PW-핀 뒤 0.5m 1퍼트 버디
10번홀 D-3UT-120 PW-핀 좌측 1.5m 1퍼트 버디
11번홀 D-105야드 50도 웨지-핀 우측 8m 3퍼트 보기
14번홀 D-125야드 50도 웨지-핀 우측 3m 1퍼트 버디
15번홀 D-107야드 54도 웨지-핀 앞 5m 1퍼트 버디

사진제공=KLPGA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