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김영미의 참 시詩 방앗간 1회] 설날을 맞이하며

소한이 주는 위로 김영미 시인l승인2024.02.02l수정2024.02.02 09: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김영미 시인] 곧 설날입니다.
설은 겨울을 견디며 가슴에 봄을 심는 희망의 아교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삶의 난독증에 휘둘리며 먼 옛날 설레임의 메카였던  설날의 풍습들을 잊고 사는 건 오히려 미덕이 된 듯도 합니다.

동네 방앗간의 가래떡 기계는 고향 마을로 마실 오지 않을 것이고, 시루마다 이불을 켜켜이 덮고 기다리던
아이들의 풍경도 이제는 돌아오지 않을 추억이 되었습니다.

어찌 보면 이 시대의 설은 돌아오지 못함의 또 다른 증거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중에도 우리는 푸근한 서정으로 서로를 보듬고 소통하며 설날을 기다립니다.

골프타임즈에서 연재를 시작한 [김영미의 참 시詩 방앗간]을 통해 자신 몫의 과거와 미래를 넘나들며, 즐거운 배회 나누시고 행복한 설날 되시길 바랍니다.

소한

저녁이 열리자
가마솥 하나가 어머니의 훈계를 들으며
바빠지기 시작한다
사랑채에선 할아버지 헛기침 소리가 쿵쿵 울리고
누가 먼저랄 것 없이
맛의 안쪽을 상상한 군침 한 모금을 삼켰다
세상의 모든 호기심은 함부로 숯이 되어선 안 되는 일
소한을 만나
어머니가 푸른 연기 속에서 엿을 고고 있다
며칠 게으름에 빠진 방학숙제는 어떻게 줄여야 할까
한낮에 구멍 낸 스폰지 잠바의 비밀은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
아무리 줄이려 해도 줄여지지 않던 걱정 너머에서
어머니의 훈계는 점점 더 분주해지고
앙금이 되지 않고는

더 이상 단맛이 되지 못하던 한겨울 풍경
그 시절
겨울의 한복판에 들어설 때마다
나는 거대한 가마솥과 만난다
고민의 반대쪽 치아 하나가 다 넘어갈 쯤이면
증조할아버지의 제사가 지나치는
그 알 수 없는 풍습과
뒤란 댓잎들이
흰눈에게 푸른 상처를 그어주던
한낮의 풍경 사이에서
어머니가 겨울의 끝
더는 숯이 되어선 안 될 
단맛의 안쪽을 뒤적이는 것이다
할아버지 헛기침은
한겨울 고요와 떨어지지 않았고
엿은 한겨울을 위로하는 아교였다.

시인 김영미
2003년 문예사조 시로 등단하여, 한국문인협회 경기 광주지회 9대 지부 회장을 역임, 시와수상문학 감사로 문학 저변을 위해 적극 활동 중이다. 시집으로 ‘지렁이는 밟히면 마비된 과거를 잘라 버린다’ 착각의시학 제1회 시끌리오 문학상, 시와수상문학 문학상, 순암 문학상을 받았다.


김영미 시인  master@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등록·발행일 : 2012년 3월 21일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