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정노천의 원형 탐색] 초요기(招搖旗)

정노천 기자l승인2016.05.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정노천 시인] 초요(招搖)는 북두칠성의 일곱 번째 별 이름이다. 군사용어에도 초요기(招搖旗)가 있다. 예하 지휘관을 호출할 적에 쓰는 깃발 이름이다. 조선시대 군기의 일종으로, 전장에서 대장이 장수들을 부를 때 사용한 깃발들을 통칭하는 이름이다. 대부분의 초요기에는 북두칠성이 그려져 있기 때문에 칠성기(七星旗)라고 부르기도 한다. 전시상황이 아닌 때에는 국왕이 참여하는 대열병식 때 세우거나 국왕의 행차 시 어가의 앞에서 선도하는 깃발이다. 기의 한가운데는 북두칠성을 그려 넣었다.

초요기는 전위군(흑색), 후위군(적색), 우위군(청색), 좌위군(백색), 중군(황색)의 장수를 부를 때 사용됐다. 대장뿐만 아니라 각 군의 지휘관들 역시 크기가 다른 초요기를 두루 사용해 전략을 운용하거나 위급한 지령을 내렸다. 또한 육군뿐 아니라 수군에서도 이순신이 대장선에서 다른 장수들의 배를 부를 때 쓰였다. 현재 서울 용산구의 전쟁기념관에 다섯 가지 초요기가 소장돼 있다.

정노천 시인|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