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멘탈] 과유불급(過猶不及)

골프는 순리대로...역행하면 거리와 방향성 잃는 잘못된 선택 최영수 칼럼니스트l승인2018.01.12l수정2018.01.12 17: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골프타임즈=최영수 칼럼리스트] 과유불급(過猶不及), 정도가 지나침은 모자람과 같다는 뜻으로 이는 골프에도 해당된다.

골프는 마음뿐만 아니라 몸도 같이 비워야 한다. 나이가 들어가면 비거리도 점차적으로 줄어드는 것이 자연의 순리다. 그러나 이를 역행하고 나이를 이겨보고자 노력하는 것은 거리와 방향성 모두를 잃어버리는 잘못된 선택일 수 있다.

아쉬운 마음에 조금이나마 좋은 장비를 장만하는 것까지는 스코어를 위한 노력 중 하나라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젊은 사람들 보다 더 젊은 방식의 스윙으로, 혹은 삼복더위의 날씨나 본업도 잊어가며 사생결단식으로 드라이버를 휘두르는 장년층 골퍼들의 모습은 결코 바람직한 것이 아니다.

어느 골프장 대표와 라운드를 한 적이 있다. 일반적으로 골프장 대표이면 그 골프장에서는 실컷 골프를 칠 것이라 생각하지만 실제는 일과나 부수적인 업무가 많아 그리 많은 라운딩을 하지 못한다. 그럼에도 이 인사는 세부적인 코스점검이나 내장손님들의 눈높이로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해 가급적이면 많은 라운드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었다.

그런데 골프장 대표는 아무리 많은 코스를 돌아도 도대체 실력이 늘지 않는다는 고민을 가지고 있었다. 눈을 감고도 돌아다닐만큼 코스에 대해 잘 알고 있는데도 티샷만 하면 공이 산으로, 들로 돌아다닌다는 고민이었다.

스윙을 살펴보니 젊은 사람들보다 더 젊게 스윙을 하려는 경향이 있었다. 하체가 버틸 수 있는 힘이 100이라면 상체 스윙의 폭과 힘은 100 이하가 돼야 맞는데 120~130의 과도한 상체 스윙을 하고 있으니 하체가 버티지 못했던 것이다. 방향성을 잃어버리는 이유도 여기에 있었다.

별다른 것 없이 70~80% 힘으로만 스윙을 하라고 했다. 그랬더니 드라이브샷이 똑바로 나가는 것은 물론 거리도 전혀 줄어들지 않았다. 본인은 싱거운 국에 밥을 말아 먹는 느낌이나 반 그릇만 식사를 하고 수저를 놓은 듯 허전함이 든다고 했으나 실제로는 하체와 상체의 힘이 골고루 균형이 잡힌 스윙이었다. 실제로는 과도한 스윙의 힘을 뺀 것이기에 자연스레 알맞은 스윙을 찾아갔던 것이다.

많은 티칭프로들이 슬라이스는 고치기 쉽다고 한다. 힘을 다 쓰지 못한 원심력 부족이 원인으로 헤드 스피드만 높여 주면 어느 정도 개선이 된다는 시각이다. 그러나 80대 스코어 근방에 있는 골퍼가 훅이 많이 나올 경우 이는 쉽게 고치기가 쉽지 않다. 이 정도의 골퍼는 어느 정도 클럽을 다룰 수 있는 능력이 있기에 오른쪽 힘을 과도하게 쓴다. 이유는 역시 비거리를 내기 위해 젊은 사람들처럼 힘에 의존하는 스윙에 의존하기 때문이다.

필드에 자주 못 나가는 직장인들은 아쉬움에 연습장에서 주위 사람들 보라는 듯이 120~130% 상체 힘으로 힘껏 연습을 한다. 그러나 실제 필드에 나가보면 몸도 덜 풀린데다 코스 지형의 압박으로 헤드업 샷이 남발된다. 이는 장년층 골퍼도 마찬가지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평소 연습장에서 14번씩의 드라이브샷만을 집중적으로 연습하는 것이 좋다. 18홀 라운드를 하는 동안 통상 14번을 사용하는 드라이브샷을 감안한 것으로 이에 대한 결과를 A, B, C 등급으로 나눠 보완하다보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욕심을 버리고 10번째 샷부터 C급 샷을 줄이려 노력해 보자, 보다 신중하면서도 부담감을 느끼며 천천히 스윙을 하는 것이 팁이다. 이렇게 되면 자연스레 몸에서 힘이 빠져나가며 저절로 A급 티샷 능력이 배양되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최영수 칼럼리스트|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영수 칼럼리스트는...
㈜야디지코리아 회장, KPGA 중앙경기위원 역임, 골프야디지 어플 런칭, 필드맨 골프게임을 개발했다.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