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골프톡톡] 함께하는 귀가길

피곤해도 운전자와 가벼운 정담을 나누며 간다 골프타임즈l승인2016.10.28l수정2016.10.28 00: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 동반자를 태우고 운전대를 잡은 운전자의 입장을 생각해보면 단잠을 자는 것은 엄청난 결례이며 동시에 모두의 안전에 대해 무책임한 행동이 아닐 수 없다. 모두가 잠든 가운데 홀로 졸음과 싸워가며 운전을 하다 보면 짜증과 화가 치밀어 오르게 마련이다. 또 깜빡 졸기라도 한다면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는 긴박한 상황임을 명심해야 한다.

똑같이 운동한 뒤 졸음이 오는 것은 누구나 마찬가지다. 운전하고 있는 동반자의 입장을 무시하고 잠을 청하는 일은 '위험 불감증', 그리고 '에티켓 불감증'의 결과라고 할 수 있다. 동반해 라운드를 즐겼다면 귀가 길까지도 정담을 나누면서 서로를 배려해 주는 것이 동반자로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닐까.

골프톡톡 보러가기➧골프톡톡

자료제공=KGBA
골프타임즈|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