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라이프] 허리숙이면 통증완화? 척추관협착증 의심해야

문정호 기자l승인2023.08.08l수정2023.08.08 16: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 사람은 누구나 나이가 들면서 퇴행성 변화를 겪는다. 피부의 탄력을 잃고 주름이 생기고 시력이 저하되기도 한다. 또한 관절과 근육이 약화되는 등 신체 모든 부위에서 노화현상이 진행된다.

이 가운데 중년층에서 흔하게 겪는 노화 현상 중 하나가 척추퇴행성 변화다. 흔히 허리디스크부터 척추전방전위증, 척추분리증과 같은 다양한 종류의 척추질환이 나타난다.

그중에서도 척추관협착증은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 중앙의 척추관이나 신경근관 또는 추간공이 좁아져 허리통증을 유발하거나 다리에 여러 복합적인 신경증세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척추관협착증은 허리통증과 함께 다리가 저리거나 아픈 증상이 함께 나타나 허리디스크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지만 허리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은 엄연히 다른 질환이다.

허리디스크는 걷거나 허리를 앞으로 굽힐 때 통증이 심해지고 누워있으면 통증이 줄어들지만 활동을 다시 시작하면 통증이 심해진다. 이와 달리 척추관협착증은 오랜 시간 서있거나 걸으면 허리부터 다리까지 강한 통증이나 다리가 저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증상이 심한 일부 환자는 다리에 힘이 빠져 주저앉기도 한다.

만약 허리를 뒤로 젖혔을 때 요통이 심하거나 누워서 다리를 들어 올렸을 때 저린 경우, 장시간 걷기 힘들고 붓는 느낌이 든다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야 한다. 해당 질환은 증상이 심할수록 보행할 수 있는 시간이 짧아지며 방치하면 대소변 장애는 물론 하반신 마비가 나타나는 등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다. 증상이 나타나면 질환 유무를 체크하고 치료를 통해 악화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척추관협착증은 척추MRI 검사를 통해 척추관의 퇴행성 변화와 신경 눌림 증상 등을 파악해 치료법을 결정해야 한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초기에는 안정을 취하거나 운동 제한, 약물 등 일반치료만으로도 대부분 호전될 수 있다.

지속적인 일반치료를 진행했음에도 증세가 호전되지 않거나 치료 후 통증의 호전과 재발이 반복되면서 만성화된 경우에는 비수술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척추관협착증 같은 척추질환은 방치하면 언제든지 통증이나 마비 증상이 다시 나타날 수 있어 꾸준한 관리가 요구된다. 치료 후 증상이 완화됐다 해도 꾸준한 허리 근력 강화운동을 통해 허리와 주변 부위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대구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정연호 대표원장

문정호 기자  karam@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등록·발행일 : 2012년 3월 21일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