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 중국 공산당 해커 선거 개입 주장..."follow the party"

김한솔 기자l승인2020.05.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follow the party (사진 : 민경욱 의원 SNS)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중국 공산당 해커가 선거에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민경욱 의원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세상을 다 속인 줄로 알고 뿌듯했을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 그걸 알아냈다"고 말했다.
 
이어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라며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달라. 그 확률이 1/10보다 낮다면 빙고"라고 썼다.
 
민 의원은 'follow the party'가 "영원히 당만 보고 간다"는 중국 공산당 구호에서 따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성이 높은 중국공산당원 프로그래머가 개입했다는 증거"라고 덧붙였다.

또 'follow the party'를 도출해낸 과정을 추후에 차근차근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민경욱 의원은 지난 21대 총선 부정 개표 의혹을 제기하며 선거무효 소송 및 부정선거 의혹으로 선관위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