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범, 구하라 몰카까지 발견됐다 "2차 가해…음란 사이트에 가짜 동영상 등장해"

김한솔 기자l승인2018.11.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KBS)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가수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를 향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강남경찰서는 7일 쌍방 폭행 등의 혐의를 받고 있던 두 사람을 기소 의견으로 이번 주 안에 검찰에 송치할 예정임을 밝혔다.

앞서 두 사람은 성관계 동영상 등으로 대중의 놀라움을 자아냈던 바, 최씨가 씨가 구하라에 동영상을 보내며 협박하려고 했다는 정황이 포착돼 더욱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최씨 측은 이를 완강히 부인했고, 대중들은 여전히 최씨를 두고 '리벤지 포르노'라며 비난 여론을 형성했다.

특히 그녀를 향한 2차 가해가 끝없이 발생, 일부 음란물 사이트에는 그녀의 이름이 제목으로 된 동영상들이 올라왔고 실제 그녀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아니었지만 그녀에 엄청난 피해를 남겼다.

동영상 논란이 거센 가운데 최씨가 그녀의 모습을 몰래 찍어 사진으로 남긴 것이 밝혀졌고, 性 적으로 논란이 될만한 사진인 것으로 알려져 분노를 자아냈다.

두 사람을 둘러싼 대립이 여전히 팽팽한 가운데 해당 사건이 어떤 마무리를 지을 것인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