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영화 1987 관람 , '적폐엔 시효없다' 의지 강력 시사

김한솔l승인2018.01.07l수정2018.01.07 17: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김한솔]문재인 대통령 영화 1987 관람 , '적폐엔 시효없다' 뉘앙스 비쳐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1987을 관람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용산 CGV에 나타나자 영화를 보러 온 시민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반가워 했다. 문재인 대통령 영화 1987 관람은 올 첫 영화관람이다. 

▲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1987을 관람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강동원, 영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영화에 출연한 배우들과 실제로 그 당시 참여했던 인사들을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1987 관람하기 위해 온 자리에는 배우 문성근 씨가 고 문익환 목사를 대신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세상이 바뀌냐는 질문을 많이 들었다며 세상을 바꾸려면 긴세월을 두고 노력하면 된다고 밝혔다. 이 말속에는 임기내내 정의를 바로세우는데 매진하겠다는 의지가 녹아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을 영화관 입구에서 만난 시민들은 즉석에서 휴대폰을 꺼내 사진을 찍는 등 아이돌 출현을 방불케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1987을 관람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용산 CGV에 나타나자 영화를 보러 온 시민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반가워 했다. 문재인 대통령 영화 1987 관람은 올 첫 영화관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영화에 출연한 배우인 강동원 김윤석 등과 실제로 그 당시 참여했던 인사들을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1987 관람하기 위해 온 자리에는 배우 문성근 씨가 고 문익환 목사를 대신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세상이 바뀌냐는 질문을 많이 들었다며 세상을 바꾸려면 긴세월을 두고 노력하면 된다고 밝혔다. 적폐청산에 시효가 있다거나 민생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일부의 지적에 대해 답을 말해주는 듯 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영화관 입구에서 만난 시민들은 즉석에서 휴대폰을 꺼내 사진을 찍는 등 아이돌 출현을 방불케 했다. 

한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요즘 흥행하고 있는 영화 1987의 시대에 당시 저는 현직 판사로 재직하고 있었다" 며 영화 1987시대와 사법부가 동일선상에 있다는 뉘앙스를 비치기도 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