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심석희와 박승희, 올림픽 정신이 걸맞는 선수 [2014 소치동계올림픽]

인터넷 홈페이지에 좌우명 소개…절대 포기하지 않는 운동 철학으로 레이스 펼쳐 최양수 기자l승인2014.02.18l수정2014.02.18 13: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진=심석희와 박승희.[사진제공=연합뉴스]

[골프타임즈=최양수 기자] 지구촌 최대 겨울 스포츠 축제 제222014 소치동계올림픽가 러시아 소치에서 개최되면서 수많은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4년에 한 번 열리는 올림픽인 만큼 참가에 의의를 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올림픽에는 참가하는 것 자체가 개인의 영광으로 여겨지곤 한다.

그만큼 올림픽은 출전하는 것조차 쉽지 않기 때문에 올림픽 출전 선수들의 좌우명은 남다를 수밖에 없다.

소치 동계올림픽 인터넷 홈페이지에는 선수들의 좌우명이 소개돼 있다.

물론 선수들이 실제로 이 좌우명을 그대로 실천하며 올림픽을 준비했는지는 알 길이 없지만 위대한 올림피언들의 운동 철학은 분명히 되새겨볼 만한 의미가 있을 터다.

먼저 우리나라에 은메달과 동메달을 안겨준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차세대 여왕 심석희(17·세화여고2)와 박승희(22·화성시청)의 좌우명은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Never Give up)로 똑같았다.

어떻게 보면 단순한 좌우명이지만 마치 이번 대회에서 일어날 일을 예감이라도 한 듯해 눈길을 끈다.

금메달 후보로 꼽힌 여자 1500에서 은메달을 따낸 심석희는 경기를 마친 뒤 남은 1000와 계주에 다시 집중해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500에서 동메달을 따낸 박승희는 이미 국내 스포츠 팬들에게 한 차례 가슴 뭉클한 장면을 선사했다.

500결승에서 한 차례 넘어졌다가 다시 일어나는 과정에서 또 넘어졌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끝까지 달린 끝에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며 자신의 좌우명을 몸소 실천했다.

이 좌우명은 비교적 간결한 편이라 인기가 높으며 크로스컨트리 남자 15+15스키애슬론과 크로스컨트리 15개인출발에서 2관왕에 오른 다리오 콜로냐(스위스)도 같은 좌우명이었다.

설원에서 혼자 수십 킬로미터를 가야 하는 그에게 잘 어울리는 좌우명이다.


사진=이규혁.[사진제공=연합뉴스]

6차례 올림픽에 출전하며 도전하는 것의 아름다움을 전해준 대한민국의 빙상 스타인 불굴의 스케이터이규혁(36·서울시청)의 운동 철학은 이랬다.

‘20대 나이에는 매 경기 우승하고 싶었고 실제로 그렇게 했다. 하지만 그때는 스케이트의 재미를 몰랐던 것 같다. 30대가 되고 나서야 세상이 꼭 성공과 실패의 두 가지로 나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스키 여자 슈퍼 복합에서 우승한 마리아 회플-리슈(독일)네가 얼마나 많이 넘어졌는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얼마나 다시 일어났느냐가 중요하다라는 좌우명을 소개했다.

연습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좌우명도 많다.

바이애슬론 2관왕인 마린 푸르카드(프랑스)훈련은 하루의 행복을 위해 1년 내내 이어지는 고통이라면서도 일단 출발선에 서면 충분하지 못했던 훈련에 대한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알파인스키 남자 슈퍼대회전 금메달리스트 크예틸 얀스루드(노르웨이)오랜 기간 힘든 훈련에는 반드시 그 결과가 따른다는 좌우명을 내세웠고 이번 대회 우승으로 실제 사례를 직접 보여줬다.

여자 선수의 강인함과 용맹을 드러낸 좌우명도 눈에 띄었다.

스키 프리스타일에서 은메달을 따낸 데빈 로건(미국)은 어릴 때부터 남자 형제와 함께 훈련을 했다면서 소년이 할 수 있는 것이면 나도 할 수 있다’(If boys can do it, I can do it)는 좌우명을 소개했다.


사진=이브 무어헤드.[사진제공=연합뉴스]

또 컬링 영국 국가대표인 이브 무어헤드는 용감한 그녀가 이겼다’(She who dares, Wins)를 좌우명으로 내세웠다.

루지 남자부에서 금메달 2개를 가져간 토비아스 벤들(독일)앞서 간 사람의 발자국을 따라가기보다 너 스스로 발자취를 남겨라는 아버지의 말씀이 자신의 좌우명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동계스포츠 불모지에서 온 선수들의 좌우명은 비슷한 공통점이 있었다.

필리핀의 피겨 스케이팅 선수 마이클 마르티네스는 꿈을 크게 갖고 열심히 노력하라는 것이었고 1위보다 27분이나 늦게 완주한 페루의 크로스컨트리 선수 로베르토 카르셀렌의 것은 목표를 항상 높게 잡으라였다.

이들은 동계스포츠를 꿈꾸기 어려운 지역에서 과감하게 도전한 끝에 이번 대회 개막식에서 자국의 기수를 맡는 영광을 누렸다.

최양수 기자pluswa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심석희, 쇼트트랙 1500m 은메달 획득…男 1000m 노메달 [2014 소치동계올림픽]

박승희, 선수에 걸려 넘어지는 불운 속에 값진 동메달 획득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피겨 여왕’ 김연아, 소치 입성 [2014 소치동계올림픽]

모태범, 빈손으로 올림픽 마쳐 [2014 소치동계올림픽]

아듀! 이규혁, 올림픽 마지막 레이스 마쳐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피겨 여왕’ 김연아, 결전의 땅으로 [2014 소치동계올림픽]

올림픽 정신 빛낸 미담에 전세계 훈훈 [2014 소치동계올림픽]

한국대표팀, 대회 첫 메달 목에 걸어 [2014 소치동계올림픽]

‘빙속 여제’ 이상화, 빙속 여자 500m 금메달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피겨 여왕’ 김연아, 13일 소치 입성 [2014 소치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대표팀, ‘실전 훈련’ 진행 [2014 소치동계올림픽]

한국, 첫날 메달 사냥 실패 [2014 소치동계올림픽]

러시아 소치서 동계올림픽 화려한 개막식 개최 [2014 소치동계올림픽]

한국선수단, 개회식서 60번째로 입장할 예정 [2014 소치동계올림픽]

컬링·봅슬레이, 4년 후 평창서 희망의 찬가를 준비 [2014 소치동계올림픽]

김연아, 쇼트프로그램 조추첨서 최악의 상황 피해 [2014 소치동계올림픽]

이승훈, 男스피드스케이팅 1만m서 스벤 크라머르와 대결 [2014 소치동계올림픽]

소치동계올림픽 폐막식, 아리랑 울려 퍼질 예정 [2014 소치동계올림픽]

‘올림픽 2연패’ 이상화, “꿈을 다 이뤘다” 소감 밝혀 [2014 소치동계올림픽]

쇼트트랙, 女 3000m 계주서 첫 금메달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피겨 여왕’ 김연아, 쇼트서 74.92점 [2014 소치동계올림픽]

‘시청률의 여왕’ 김연아, 새벽 시간대에도 높은 시청률 기록 [2014 소치동계올림픽]

김연아, 피겨 여자싱글 아쉬운 은메달 [2014 소치동계올림픽]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논란 많은 금메달 [2014 소치동계올림픽]

김연아, “제 점수는요?”…100점 만점에 120점 [2014 소치동계올림픽]

외신들,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판정에 의문 [2014 소치동계올림픽]

국내 피겨 전문가들, ‘말도 안 되는 판정’ 격양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심판진 구성에 문제 지적 [2014 소치동계올림픽]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