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이종철 골프멘탈] 골프는 타깃 게임

보여지는 완벽한 스윙보다 타깃을 집중하는 ‘멘탈’...행복은 보여 지는 것이 아닌 내면에 존재 이종철 프로l승인2024.07.01l수정2024.07.01 09: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서양화가 문익보 제공

[골프타임즈=이종철 프로] <골프>
골프는 사격, 양궁, 다트와 같은 타깃 게임이다. 목표를 설정하고 그것을 누가 더 정확하게 맞추느냐 하는 게임. 좀 더 넓은 의미에서 생각해보자면 축구, 배구, 농구, 탁구, 테니스, 배드민턴과 같은 스포츠도 타깃 게임의 범주에 있다. 왜냐하면 공을 가지고 하는 스포츠는 모두 보내고자 하는 표적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골퍼는 이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골프와 다른 스포츠의 차이점을 생각해보자면, 골프를 하는 사람들은 유독 ‘동작 만들기’에 열을 올린다. 넘쳐나는 스윙 정보, 최첨단의 스윙 분석장비, 다양한 TV 레슨 프로그램 등은 골프가 마치 ‘모양 만들기 경연대회’가 아닌가 헷갈리게 만든다. 게다가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카메라는 골퍼에게 온통 스윙 동작에만 관심을 두도록 한몫하고 있다.

필드에서 정작 해야 할 일은 원하는 곳으로 공을 보내는 일이다. 하지만 골퍼들이 놓치고 있는 점은 동작 만들기만이 내가 할 수 있는 노력의 전부로 알고 있다. 물론 그렇게 동작 만들기를 열심히 해야 할 시기가 있고, 스윙 교정을 해야 할 때도 있다. 하지만 해가 지나도 오직 그런 노력에만 머물러 있다면 골프는 요원한 숙제로 남게 될 것이다.

공을 원하는 곳으로 보내는 일은 공이 반드시 똑바로 날아가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공이 왼쪽이든 오른쪽이든 조금 휘더라도, 골퍼는 목표한 곳에 공을 떨어뜨릴 수 있다. 타깃 게임은 남들에게 보여 지는 완벽한 스윙에 있지 않고 눈에 보이지 않는 멘탈에 있다. 타깃 게임을 잘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땅을 바라보는 시간보다 타깃을 바라보는 시간이 더 많아야 한다.

<인생>
인생은 사랑과 우정, 배움과 나눔, 꿈과 희망, 보람과 감사를 통해 행복해질 수 있다. 행복의 기준으로 생각해보자면 반드시 좋은 직업을 가져야 행복한 것은 아니다. ‘어떤 직업이냐’가 아니고 ‘어떻게 하느냐’ 또는 ‘어떻게 사느냐’가 행복을 만든다는 이야기다. 행복이 성적순이 아니듯, 행복이 직업 순도 아니다.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은 이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취업에 자신감도 없고 두려움이 큰 사람들은 유독 ‘스팩 쌓기’에 열을 올린다. 써먹을 때 없는 자격증, 마음에도 없는 봉사활동, 듣고 말하기가 되지 않은 영어점수 등은 인생이 마치 ‘스팩 쌓기 경연대회’가 아닌가 헷갈리게 만든다. 게다가 이 사회에 만연한 학벌주의, 성과주의는 취업준비생들에게 온통 스팩 쌓기에만 관심을 두도록 한몫하고 있다.

직업을 갖기 위해서는 자신은 무엇에 재능이 있고 무엇에 행복해하는지를 알아야 한다. 하지만 취업준비생 중에는 스팩 쌓기만이 내가 할 수 있는 노력의 전부로 알고 있는 경우가 있다. 물론 자격증 취득을 위해 노력할 시기도 있고, 스팩 쌓기를 열심히 해야 할 때도 있다. 하지만 해가 지나도 오직 그런 노력만 한다면 삶의 행복은 요원한 숙제로 남게 될 것이다.

행복한 삶은 반드시 좋은 스팩, 좋은 학벌, 좋은 직업을 가지고 있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행복은 남들에게 보여 지는 것에 있지 않고, 눈에 보이지 않는 내면에 있다. 행복한 삶을 위해서는 우선 자신을 사랑하는 자존감이 있어야 하며, 적어도 남을 쳐다보는 시간보다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이 더 많아야 한다.

『퍼펙트 멘탈』 중에서...

골프전문 멘탈코치 이종철프로 ‘이종철프로의 골프심리학’ 블로그 가입

이종철 프로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소속 프로, 한국체대 졸업. 前)한국체대 골프부 코치. 골프멘탈에 관한 글을 쓰고 강연을 다니고 있다. 현재는 용인 경희골프랜드에서 멘탈 코치로 활동하고 있다. 삶이 행복한 골프선수를 만드는 것이 목표이자 보람이다. 저서로는 『골프, 생각이 스윙을 바꾼다』 『골프, 마음의 게임』 『퍼펙트 멘탈』이 있고, 역서로는 『열다섯 번째 클럽의 기적』 『밥 로텔라의 쇼트 게임 심리학』 『내 생애 최고의 샷』이 있다.

이종철 프로  forallgolf@naver.com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등록·발행일 : 2012년 3월 21일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