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라이프] 인공관절 수술 부르는 ‘명절 증후군’ 피할 수 있는 행동은?

문정호 기자l승인2023.01.23l수정2023.01.23 09: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 민족 대명절 설이 찾아왔다. 벌써부터 중·장년층들은 시큰대는 무릎, 찌릿찌릿한 허리 관절 통증 등 ‘명절 증후군’을 겪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두렵기만 하다.

무릎 통증을 심화시키는 대표적인 명절 활동은 장시간 양반다리를 하고 바닥에 앉거나 쪼그려 앉아 전을 부치는 자세 등이 있다. 활동은 아니지만 기름진 명절 음식 또한 주의해야 할 무릎 통증 원인 중 하나다. 칼로리가 높고 기름진 명절 음식은 체중 증가의 원인이 되며 무릎에 부담을 가중시켜 통증의 원인이 된다.

명절 음식을 가득 담아 무거운 상을 들고 나르는 동작 역시 하중을 가하기 때문에 무릎에 부담을 주며 성묘, 장시간 운전 등도 포함된다. 평소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는 환자라면 무리한 움직임으로 통증이 악화될 가능성도 크다.

관절염이 심화되지 않기 위해선 오랜만에 부모님을 찾은 자녀들의 ‘매의 눈’도 필요하다. 통증을 노년의 자연스런 현상으로 치부하는 어르신도 많아 퇴행성관절염이 심화되지 않도록 미리 살피는 것이 좋다.

가장 먼저 부모님의 ‘다리 모양’을 살펴본다. 흔히 ‘O자 다리’라고 불리는 휜다리가 되지 않았는지 확인하며, 정면에서 바라봤을 때 양 무릎 사이 간격이 넓고 휘지는 않았는지 살펴봐야 한다. ‘걸음걸이’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 통증이 심할 경우 걸음걸이가 불편하고 절뚝거릴 수 있다. 무릎의 소리에도 유심히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퇴행성관절염이 심할 경우 뼈와 뼈끼리 부딪히면서 ‘뚝’하는 소리가 날 수도 있어 평소와 달리 무릎 소리가 심해졌다면 의심해보는 것이 좋다.

명절 후 무릎 통증이 지속되거나 위에 내용 중 해당하는 부분이 있다면 전문의를 찾아 상담해야 한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퇴행성관절염 초ㆍ중기와 달리 말기에는 인공관절술을 진행해야 한다.

최근에는 3세대 디자인 인공관절 삽입을 선호하며 3D 시뮬레이션 인공관절술을 결합하면 정확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 사전에 촬영한 특수 MRI를 통해 환자의 관절 모양을 확인하며 시간을 단축해 합병증 발생 확률을 줄이고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명절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선 연휴 기간 무심코 하는 행동에 스스로 주의해야 한다. 특히 완경 이후 호르몬 변화로 연골이나 관절이 약해지는 중년 여성들은 퇴행성관절염으로 진행될 확률이 높기 때문에 명절 연휴에도 되도록 의자에 앉고 틈틈이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 :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

문정호 기자  karam@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