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라이프] 자궁경부암, 가다실 9가 백신으로 예방 가능

문정호 기자l승인2022.01.11l수정2022.01.11 13: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 자궁경부암은 유방암과 함께 여성에게 흔히 나타날 수 있는 암 중 하나다. 2019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자궁경부암 유병자 수는 5만8,983명으로, 여성에게서 갑상선암, 유방암, 대장암, 위암 다음으로 많았다.

자궁 입구 자궁경부에서 발생하는 악성종양으로 인유두종바이러스(HPV) 감염이 주원인인 자궁경부암은 초기 증상이 거의 없어 발견하기 어렵고 진행돼 질 출혈, 급격한 체중 감소, 빈혈, 요통·골반통 등 증상이 나타나도 여성으로서 한 번쯤 겪는 문제라고 생각해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쉽다.

최근 20~30대 젊은 여성들에게서 진단받는 수가 늘어나는 등 발생이 젊어지는 경향이 있어 이른 시기부터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200여 개의 HPV 중 고위험군 바이러스는 크게 16형과 18형 두 종이 있다. 가다실 9가 백신은 HPV 6형, 11형, 16형, 18형, 31형, 33형, 45형, 52형, 58형에 대한 항체가 포함돼 있다.

기존 가다실 4가 백신은 6형, 11형, 16형, 18형에 대한 항체만 포함돼 있었지만, 위험성이 높은 5종이 추가로 밝혀지면서 가다실 9가 백신으로 보다 확실한 예방이 가능해졌다. 가다실 9가 최적의 접종 시기는 성 접촉이 있기 전 아동·청소년기로, 면역 반응이 더 높아 효과적이다.

백신 접종 최적기를 놓쳤다고 해서 접종하지 않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효과가 떨어질 수 있더라도 백신을 접종하면 자궁경부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남성은 자궁경부암에 걸리지는 않지만 HPV에 감염되면 생식기 사마귀, 항문암 등 관련 질환을 겪을 수 있어 백신을 접종하는 편이 좋다.

가다실 9가 백신은 1년에 총 3회에 걸쳐 접종한다. 일정은 개인 사정에 따라 다소 조정할 수 있으나 1차와 2차 접종 사이에는 최소 1개월, 2차와 3차 사이에는 최소 3개월 간격을 둬야 한다.

자궁경부암은 조기 발견 시 완치율이 높지만 발견이 늦은 경우 치료를 받아야 하며 향후 임신, 출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사전예방이 중요하다. 백신 접종 외에도 꾸준한 검진으로 조기에 발견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만20세 이상 여성은 2년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정기검진을 받을 수 있어 미리 예방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 : 오산역 오산산부인과 박민영 원장

문정호 기자  karam@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