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노경민의 샘터조롱박 57회] 사람다운 육필 원고

셀렘을 만나는 순간 노경민 작가l승인2021.10.28l수정2021.10.28 08: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삽화=임중우)

[골프타임즈=노경민 작가] 육필원고 전시회를 다녀왔다.

원고지에 흘려 쓴 글과 덧붙여 빨간색 교정부호까지 첨부된 원본원고가 전시되어 있다.

처음 원고지를 마주하고 원고지 쓰는 법을 배우며 그 한 칸 한 칸 채워가던 설렘. 그 맛은 기쁨이며 한 글자, 한 문장이 살아나면서 글에서 향기가 난다.

필기구로 매끄러운 볼펜보다 연필을 선호하고 그보다 더 좋은 건 플러스 펜. 연필은 처음 깎아 쓸 때는 깔끔하던 것이 쓰면서 점점 굵어져 같은 굵기가 어렵다. 반면 플러스 펜에선 사과 향기가 나면서 써 나가는 촉감이 사각사각 사과 한 입을 베어 먹는 맛이 있다. 그 사각거리는 소리에 글도 따라 가고 향기에 취한다. 똑 같은 굵기로 선명하게 써 내려가는 서체는 만족스럽다.

글씨쓰기도 만만찮다. 괴발개발 흐지부지 써나가는 글은 아무도 알아 볼 수 없어 작가의 아내가 대필 해 주는 작가도 있다는 설이 있을 정도다. 글씨쓰기를 가르치는 학원도 있고 펜글씨 검정시험도 있었다. 글씨체로 그 사람의 성격도 가늠해 볼 수 있다. 꼼꼼한 글씨체와 달리 마냥 맺음 없이 흘려 쓰기도 하며, 크기와 필압에 따라 그 성품을 짐작해 보곤 했다.

육필원고의 빨간 교정부호에 나온 것 중 단연 띄어쓰기로 체크된 부호가 가장 많다. 필요 없는 것은 돼지꼬리로 표시하며, V(교정부호 띄어쓰기)가 난무하고 이어 붙이기도 하며 줄 옮기기도 하여 현란하다. 다시 읽어 내려갈 때마다 교정부호는 첨부되고, 작가는 탈고의 혼을 쏟아 붓는다.

그러나 이젠 컴퓨터 워드에 밀려 글을 문서작성하고 탭 하나 클릭하면 원고지에 알아서 입력되고 출력되어 나온다. 각가지 서체를 다 이용할 수 있고 그야말로 천국이다. 또렷하며 깔끔하게 정리되어 나온다. 그뿐인가 맞춤법 검사도 클릭 하나로 알아서 해준다.

디지털 문화에 모든 것이 잠식당하고 있는 지금. 때 아니게 만난 육필원고가 아날로그적이며 사람다운 것, 자연스러운 것의 가치를 높이고 있다. 그래서 고전이 더 향기롭다.

이제는 묻혀져 간 원고지를 백일장에서 노트로 묶인 원고지 한 권으로 받아 쓸 수 있을 뿐이다.

다시 원고지를 꺼내놓고 컴퓨터에 저장 된 글을 적어본다.

사각사각 플러스 펜으로~~~

노경민 작가
시와수상문학 수필부문 신인상 수상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회원인 작가는 현재 문예계간 시와수상문학 운영이사로 순수문예지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노경민 작가  master@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