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KLPGA 프롤로그] 2000년 첫 개막한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유동완 기자l승인2021.10.02l수정2021.12.27 16: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유동완 기자]

▲ 2000년 초대 챔피언 등극 후 3연패 신화를 써낸 강수연

올해로 21회째 맞는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가운데 단일 스폰서 대회로는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2000년 처음 열린 대회는 2009년 10회 대회부터 메이저 대회로 승격해 더욱 멋진 명승부로 감동과 환희 그리고 메이저 대회에 걸맞은 다양한 기록을 쏟아내며 ‘가을의 전설’을 썼다.

▲강수연, 3연패…. 깨지지 않는 기록
2000년 9월 골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1회 대회에서 우승한 강수연은 2회와 3회 대회까지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3연패 신화를 써냈다.

이 기록은 21회째 이어지는 대회 역사에서 연속 우승한 최초의 선수이자 유일한 기록으로 남아 있다. 강수연은 2018년 이 대회를 끝으로 은퇴했다. 다음으로 고진영이 2016년과 2019년 두 차례 우승해 다승 2위에 올라 있다.

KLPGA 투어 전체에서도 단일 대회 3연패 기록은 고(故) 구옥희를 비롯해 박세리와 강수연, 김해림까지 4명만 달성했던 특별한 기록이다.

구옥희가 KLPGA 챔피언십(1980∼1982년), 수원오픈(1980∼1983년), 쾌남오픈(1979∼1981년)에서 세 차례 단일 대회 3연패를 달성했고, 박세리는 1995년부터 3회 연속 서울여자오픈(현 한화클래식) 정상에 올랐다.

강수연이 2000년부터 2002년까지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3연패를 달성한 이후 한동안 나오지 않던 기록은 16년 만인 2018년에 김해림이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역시 3연패를 달성하며 기록을 이었다.

▲ 2014년 제16회 대회 만 19세 3개월의 나이로 우승한 김효주, 대회 역대 프로 최연소

▲김효주 19세 최연소, 김순희 36세 최고령 우승
‘골프 천재’ 김효주는 2014년 제16회 대회에서 만 19세 3개월의 나이로 우승, 대회 역대 프로 최연소이자 유일한 10대 우승자가 됐다.

최종합계 4언더파 284타를 적어낸 김효주는 이정민과 동타를 이룬 뒤 1차 연장에서 우승했다. 우승 상금 1억 6000만 원을 추가한 김효주는 1978년 KLPGA 투어가 창설된 이래 최초로 단일 시즌 상금 10억 원을 돌파하는 대기록까지 써 기쁨을 두 배로 늘렸다.

2003년 제4회 대회에서 역대 최고령 우승을 차지한 김순희는 당시 두 아이를 키우던 36세 ‘엄마 골퍼’였다. 김순희는 이 대회에서 프로 데뷔 14년 4개월 만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하며 후배 선수들에게 귀감이 되기도 했다.

▲장하나, 16언더파 최소타 정상
대회가 열리는 블루헤런GC은 난코스로 정평이 나 있다. 장하나는 2013년 대회에서 나흘 동안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하며 2위 서희경(10언더파)에 6타 차 우승했다. 이 대회 역대 최소타 기록이자 8년째 깨지지 않고 있다.

2009년 대회가 4라운드 스트로크 플레이로 확대된 이후 두 자릿수 언더파 우승을 차지한 건 장하나가 처음이었다.

▲박희영, 유일한 아마추어 우승
2004년 제5회 대회, 역대 처음으로 아마추어 선수들끼리 우승 경쟁을 펼쳤다.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던 박희영과 안선주는 3라운드 합계 2언더파 214타 공동 선두로 경기를 마쳤다.

KLPGA 투어 대회에서 아마추어 선수끼리 연장전을 치른 건 사상 처음이었고, 연장전에서 박희영이 안선주를 꺾고 본 대회 최초의 아마추어 우승자로 이름을 남겼다.

▲‘철녀’ 홍란, 15회 연속 출전
351경기 출전, 1,028라운드 284회 컷 통과(21.09.30 기준)로 KLPGA 투어 생애 최다 경기 출전 신기록의 홍란은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15회 연속 출전의 대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2006년 이 대회에 처음 출전한 홍란은 2019년까지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출전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20년 대회가 열리지 않으면서 올해 15번째 연속 출전한다. 2006년 처음 출전해 컷을 통과하며 공동 30위에 오른 홍란은 2007년 9위, 2009년 4위로 두 차례 톱10에 들었다.

한편, 올 시즌 KLPGA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총상금 10억 원)은 오는 7일부터 나흘 동안 경기도 여주 블루해런GC(파72)에서 열린다.

사진제공=세마스포츠마케팅

유동완 기자  golfyoo@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