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라이프] 재발 잦은 과민성대장증후군...장 내 독소 환경 개선해야

문정호 기자l승인2021.09.09l수정2021.09.09 08: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 A씨(31세, 여)는 평소 신경 쓸 일이 생기거나 스트레스가 심해질 때마다 아랫배 통증이 있었다. 보통은 배변하거나, 배에 따뜻한 걸 올려두면 괜찮아져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그러나 최근 몇 달간 일상생활 중에도 수시로 복통이 있고 식사 후 배에 가스가 꽉 찬 것처럼 빵빵해져서 고민이 많아졌다. 결국 병원을 찾아 위, 대장 내시경 검사 후 특별한 원인이 발견되지 않는다며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진단 받았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복통, 변비와 설사의 반복, 복부 팽만 또는 속 부글거림, 불편감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기능성 장 질환이다. 배변 후 일시적으로 완화되는 특징이 있어 대부분 병원에 가지 않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증상이 반복되고 수차례 배변에도 잔변감이 남으며 복통, 복부팽만감이 만성화되기 쉽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이 만성화되면 증상의 재발과 완화를 반복하면서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따를 수 있다. 때문에 가능한 빨리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간혹 증상이 빈번하게 발생해도 내시경, 초음파 같은 정밀검사에서 별다른 이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약을 먹어도, 검사를 받아도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이 낫지 않고 반복된다면 담적병을 의심해볼 수 있다.

담적이란 과식, 폭식과 같은 잘못된 식습관으로 인해 생긴 음식 노폐물이 부패하면서 생긴 ‘담(痰)’이라는 물질이 위와 장 외벽에 쌓여 조직이 점점 굳는 것을 말한다. 즉, 위장 외벽에 쌓인 담적으로 인해 위장의 운동성이 점점 저하되면서 결국은 각종 소화불량 증상으로 연결된다.

담 독소가 위장에 굳어지면 장이 경직되어 배변 운동에 장애가 생긴다. 또한, 장내 환경이 나빠져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는 음식을 먹으면 복부 통증, 배변 장애가 발생한다. 위장이 굳어진 탓에 혈액 공급이 원활히 되지 않아 장의 환경이 차가워지고 약해진다. 이로 인해 지속적으로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담적에 의한 다양한 증상은 평소 식습관을 개선하는 것만으로도 예방할 수 있다. 우선 예민해진 위와 장을 진정시키기 위해 인스턴트 음식, 밀가루 음식, 맵고 차가운 음식 등 위장에 독소를 유발하는 식품 등을 멀리해야 한다. 하지만 이미 증상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라면 이러한 식이조절과 더불어 몸속에 쌓인 담 독소를 제거하는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

장 외벽에 쌓여 있는 담 독소를 배출하는데 효과적인 발효한약과 함께 아로마, 소적 등 온열 치료로 위장 운동성 회복을 함께 시행할 수 있다. 치료를 통해 장 내 환경을 개선시키고 굳어진 장 근육을 풀어줌으로써 위와 장 기능이 정상화되어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이 개선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다만, 치료에 앞서 담적 및 증상 정도를 확인한 후 시행해야 하며 경우에 따라 명현현상이나 부작용이 따를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을 비롯한 소화기질환은 생활습관 및 식습관과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다. 평소 좋은 생활습관과 식습관을 형성한다면 증상이 악화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333법칙(하루 3끼를 규칙적으로, 30번씩 꼭꼭 씹어서, 30분 동안 천천히 식사) ▲식사 후 가벼운 걷기 운동 ▲금주·금연 등의 좋은 생활·식습관을 통해 스스로 건강을 챙기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강남위담한방병원 허봉수 원장

문정호 기자  karam@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