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박소향의 다듬이 소리 10회] 십일월의 감정과 감성 사이

박소향 시인l승인2020.11.16l수정2020.11.16 01: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계절도 하나 늦가을의 하늘도 하나인데, 마음만 여러 갈래인 십일월. 허공 끝에서 잠꼬대처럼 떠돌던 달 하나가 로그아웃 되면, 먼 기억의 문을 두드리듯 어둠 저 편에서 소환되는 또 다른 색의 짙은 계절이 있다.

문득 시간을 역행하는 순간 추억할 것이 하나도 없다면 얼마나 불행할까. 밥을 먹는 시간, 커피를 마시며 수다를 떠는 시간, 때가 되면 챙기는 기념일, 여행을 마치며 공감하는 추억들, 비 오는 저녁 차 안에서 듣는 빗소리, 첫눈 오는 날의 짧은 약속, 이 모든 추억을 함께 해보지 못한 사람들이 무슨 미련으로 화해의 감정을 소환할 수 있으랴.

마음과 마음으로 이어지는 것이 하나도 없어 타인일 수밖에 없는, 그래서 감싸 안을 수 있는 조건이 전혀 없는 사람들과의 관계는, 아무 것도 일어나지 않는 감정 사이에서 허공에 울리는 메아리처럼 그저 원초적 옷깃만 존재하게 할 뿐이다. 용서와 배려, 이해와 사랑을 모두 배제하고 모른 척 해도 아무렇지 않을 수 있게 말이다.

그래서 사람들 사이, 사물들 사이 관계는 감정과 감성 사이에서 어려운 함수처럼 풀지 못하고 남겨진 물음표인지 모른다.

만추의 달빛 아래 죽어도 좋을 만큼 원 없이 푼수를 떨고 다시 혼자가 된 바보 같은 달 십일월. 자정이 오면 슬그머니 문을 두드리던 유령의 그림자도 사라지고 졸린 눈으로 늦가을의 실루엣만 창문에 어리어 밤을 덮치던, 달빛마저 쿨한 냉정과 열정사이 같은 그 십일월이 지나쳐 가고 있다.

늦가을 흐린 하늘에 엽서 한 장 띄워보지 못한 채, 수많은 감정과 감성 사이에서 시작만 하다 끝나고, 시작도 하기 전 끝나던, 시작과 끝이 너무 짧아 허무할 시간도 없던 계절. 한 시절 들끓던 꿈속의 라스트 로맨스처럼 비 내린 후 가을이 끝나가고, 계절의 끝에서 그렇게 젖은 자아를 추스른다.

바람에 날려 갈 곳 모르는 나뭇잎처럼 빗나간 감성은 순리를 이길 수 없는 만추의 낙엽 같았기에, 다시 오지 않을 쓰디쓴 실패로 얻어진 경험의 대가는 산정을 오르는 알피니스트처럼 모험을 통해 행복을 얻어내는 값비싼 경험이라고 해 두자.

짙은 빛의 감정과 감성 사이 만추의 달빛이 공갈빵처럼 부풀어도, 실패한 관계의 불감증처럼 냉정한 현실을 받아들이게 하는 허무 앞에 굴복하지는 말자. 프레디 머큐리는 떠나고 나는 태어난 십일월, 그 밤에 보헤미안 랩소디를 들으며 슬픔을 주는 모든 것에 용서의 굿나잇을 한다. 행복은 양보할 수 없는 우리 인생 최대의 목표이기에.

달빛 아래 포도주 한 잔으로
감정과 감성 사이는 화해할 수 있을까…박소향

시인 박소향
한국문인협회과 과천문인협회 회원으로, 시와수상문학 사무국장과 도서출판 지식과사람들 편집위원으로 활동하며 ‘시사랑운동’에 남다른 열정을 쏟고 있다.

박소향 시인  master@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