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진실은 어디에?

김한솔 기자l승인2020.08.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사진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그알)'가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을 재조명했다.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은 2009년 2월 새벽 제주시 애월읍의 한 농수로에서 어린이집 보육교사로 일하던 27살 여성 A씨가 시신으로 발견된 사건이다.

경찰은 해당 사건의 용의자로 A씨가 휴대폰이 꺼지기 직전 택시를 이용한 점을 토대로 택시기사를 B씨를 특정했다.

당시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로 점쳐진 B씨의 DNA 등을 채취했지만 직접적인 증거를 찾지 못하면서 수사가 원점으로 돌아가면서 장기 미제 사건으로 남게 됐다.

이후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은 영구미제로 남는 듯 했지만 경찰의 끈질긴 수사 끝에 동물 실험에서 배수로의 응달과 제주도의 차가운 바람이 만나면 '냉장효과'가 일어나 시신의 부패를 늦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에 경찰은 증거물 재감정을 통해 당시 A씨가 입고 있었던 옷과 비슷한 섬유를 B씨의 택시에서 발견하는 등의 '미세섬유 증거'와 범행 동선으로 추정되는 'CCTV 동선'을 추가적으로 확보해 B씨를 재판에 넘겼다.

그러나 재판부는 B씨에 대해 1심과 2심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이 내세운 증거들이 '정황 증거'에 불과하고 B씨의 택시에서 나온 미세섬유가 피해자의 것이라고 단정지을 수 없다는 이유다.

또 CCTV에 대해 "화질이 좋지않아 B씨의 택시로 단정 지을 수 없고 범행 동선에도 중간에 여러 도로가 존재하기 때문에 범인이 반드시 같은 경로로 이동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선고 직후 B씨는 "처음 시작이 다 억측으로 시작됐다"며 "너무 많은 것을 잃었고, 모든 상황이 너무 힘들다"고 말했다.

B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진범은 누굴까? 해당 사건이 대법원에서도 무죄 가능성이 커지면서 영구 미제 사건으로 남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