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조문 안가는 류호정, 의견 엇갈려…"인정없다vs지지한다"

김한솔 기자l승인2020.07.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류호정 (사진: 류호정 페이스북)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정의당 소속 류호정 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조문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히면서 누리꾼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류호정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블로그에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류호정 의원은 "고인의 명복을 비는 사람들의 애도 메시지를 보고 읽는다. 고인께서 얼마나 훌륭히 살아오셨는지 다시금 확인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네 잘못이 아니야. 영화 '굿 윌 헌팅' 속 등장인물 '숀'이 주인공 '윌'에게 전한 말"이라며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폭로로 다시 회자되었던 이 말을, 닿을지 모르는 공간에서, 볼 수 있을지 모를 당신에게 전한다"고 전했다. 

다만 류호정 의원은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는 말을 덧붙였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9일 오후 실종신고됐으며 금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됐다. 여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성추행 의혹을 받는 등 확인되지 않는 정보들이 온라인을 뒤덮은 상태다.

류호정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오후 5시 무렵 350회 공유되고 댓글이 600개가 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류호정 의원을 비판하는 누리꾼들은 "사람이 죽었는데 예의 없다", "아직 혐의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반면 휴로정 의원을 지지하는 누리꾼들은 "피해자를 위해 내린 결단 지지하고 응원한다"는 입장이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