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현 선수, 가혹 행위 당한 녹취본 파문…"이빨 깨물어, 죄송한 걸로 끝나면 안되지"

김한솔 기자l승인2020.07.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최숙현 (사진: YTN 뉴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가 가혹 행위를 견디다 못해 생을 달리했다.

1일 대한체육회는 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가 훈련 중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밝혔다. 트라이애슬론은 철인 3종 경기다.

하지만 최숙현 선수가 생전에 이미 수차례 가혹 행위로 인한 피해와 고통을 호소했지만 담당 협회인 대한철인3종경기협회 뿐만 아니라 상급 기관인 대한체육회, 지자체 및 경찰에서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확산되면서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날 공개된 녹취록에는 최숙현 선수에게 폭행을 가한 가해자로 추정되는 이가 "이빨 깨물어", "뒤로 돌아"라고 강압적으로 명령했다.

이어 피해자로 추정되는 이에게 마구잡이 폭행이 벌어지는 듯한 소리가 들린다.

특히 "죄송해? 죄송한 걸로 끝나면 안되지. 너는 나한테 두 번 맞았지? 매일 맞아야 돼"라는 음성까지 녹음됐다.

가혹행위를 당한 최숙현 선수는 지난달 26일 세상을 떠났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