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KLPGA 챔피언십] 이보미 ”코로나...무서운 바이러스 종식되길 기원“

비 올 때도 항상 내 플레이를 했기에 자신있어 정노천 기자l승인2020.05.14l수정2020.05.14 23: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정노천 기자] 14일 경기 양주에 위치한 레이크우드CC(파72, 6,540야드, 산길-숲길코스)에서 열린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첫 메이저대회 제42회 KLPGA 챔피언십(총상금 30억원, 우승상금 2억2천만원) 첫날 이보미(32)는 버디 없이 보기 2개에 그쳐 2오버파 74타를 기록하며 중위권(공동 83위)에 머물렀다.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다.

경기를 마치고 이보미를 만나 소감을 들었다.

코로나로 일본투어 시작이 늦춰졌다. 어떻게 생각하나?
플레이에 대한 걱정보다 코로나라는 무서운 바이러스가 종식하기를 기원한다. 종식되고 투어를 시작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대회전 어느 부분에 초점을 맞춰 준비했나?
많은 연습은 하지 못했다. 코로나로 인해 연습장도 조심스러웠다. 오늘 경기가 썩 좋지 않았다. 내일부터 천천히 감을 올리겠다.

휴식기 동안 아쉬웠던 점과 좋았던 점?
투어 프로 생활을 쉼 없이 10년 넘게 했다. 몇 달간 푹 쉬기도 했고 몸 관리를 잘한 것 같다. 아쉬웠던 점은 연습장, 헬스장이 문 닫으며 체력 보완을 마음대로 하지 못한 것이다. 체력이 떨어지니 집중력도 떨어지는 것 같다.

무관중 플레이에 대해?
일본에서 태풍이 온 다음 무관중 대회를 한 적이 있다. 오늘 조금 외로웠지만 동생 선수(김지영2, 이소영)들과 플레이하면서 위로를 삼았다.

KLPGA의 방역에 대해?
소독과 방역을 철저히 잘해 코로나에 대한 무서움 없는 것 같다. 대회장 전체의 철저한 관리 때문에 물론 불편한 점이 있다. 모든 선수들이 꼭 지켜서 국내 첫 대회가 무탈하게 지나가야 다음 대회들도 잘 치러지니 선수들이 잘 지켰으면 좋겠다.

남은 라운드 목표?
핀 위치가 어려워서 아쉬운 점이 많았다. 남은 3일은 잘 플레이해보겠다. 비가 온다고 하는데 비 올 때도 항상 내 플레이를 했기 때문에 자신있다.

사진제공=KLPGA
정노천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