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도쿄올림픽 연기, 여자골프 1위 고진영ㆍ3위 박성현 ‘선수 안전과 건강’ 최우선 돼야

웨이트트레이닝과 샷 연습...준비 기간 갖는 마음가짐으로 문정호 기자l승인2020.03.26l수정2020.03.26 12: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고진영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과 3위 박성현(27)이 일본 도쿄올림픽 1년 연기에 대해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LPGA(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는 취소와 연기되고, 일본 도쿄올림픽 연기 또한 쉽지 않은 결정이라고 고진영과 박성현은 밝혔다.

올림픽 연기를 예상하고 있었다고 말한 고진영은 “웨이트트레이닝과 샷 연습을 거의 비슷한 비중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고 박성현은 “훈련을 늘 하던 패턴으로 하고 있다. 연기(도쿄 올림픽)된 만큼 연습과 준비 기간을 더 가질 수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잘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박성현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