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칭 유튜버, 그들의 진짜 목적은?

김한솔 기자l승인2020.02.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코로나 유튜버 (사진 : 유튜브)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자'를 사칭하는 유튜버들의 행태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혼란스러운 틈을 타 일부 유튜버들이 금전적인 이익을 얻거나 혹은 단순한 관심을 끌기위해 공포를 조장하는 행동을 하고 있다.

지난 1월 29일 동대구역에서는 남성 유튜버들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도주하는 상황을 연출. 영상을 촬영해 논란을 빚었다. 이들은 한 명이 코로나 확진자 역으로 도주 하는 역할을 하며, 다른 두 명은 방진복을 입은채 확진자를 쫒는 역을 맡았다. 이에 대구 시민들의 공포는 극에 달했고, 결국 이들은 사과글을 올렸다.

부산의 한 지하철에서는 한 남자가 숨이 넘어갈 듯 마른기침을 내뱉으며 자신이 우한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라고 외쳤다. 남자는 경찰에 잡히게 되자 "의심이 되어서 지역 보건소에 요청했고 친구에게 영상 통화를 했던 것"이라고 변명했다. 하지만 경찰 확인 결과, 소동을 일으킨 사람들은 모두 개인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 장씨(우짱)로 밝혀졌다. 그리고 이들이 벌인 행동 역시 모두 연출된 자작극이었다.

또 다른 남성 유튜버는 지하철에서 "우한에서 왔다. 폐렴이다. 모두 나에게서 떨어져라"고 소리치며 기침을 하는 등 행동을 보였다. 지하철에 탑승했던 승객들이 놀라자 그는 "거짓말"이라며 현장을 빠져나갔다. 결국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훈방 조치를 받았다고 자랑하며 영상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들의 행동은 자신들에 대한 관심과 유튜브 광고수익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유튜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영상을 '민감성' 콘텐츠로 분류하고 지난달 말부터 광고 수익화를 막고 있다. 유튜브 코리아는 7일 "공신력 있는 콘텐트를 부각하고, 유해한 허위 정보 확산을 줄이는 등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며 "정책 위반으로 신고된 영상은 신속히 삭제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