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 "외도 겪으니 내가 변하더라"…현 남편은 범죄 전력 15차례?

김한솔 기자l승인2019.12.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경실 전 남편 외도 언급 (사진: MBN '동치미')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방송인 이경실이 전 남편의 외도에 대한 속내를 털어놔 화제다.

이경실은 7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외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나는 원래 싸워도 금방 풀고 화해하고 재미나게 살자는 주의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막상 겪으니까 그게 안되더라. 아예 대화가 단절되고 내가 침묵을 지키게 되더라"며 "자꾸 딴 생각을 하고 집중을 할 수가 없었다. 내가 변한다"고 말했다.

이경실은 한 차례의 결혼 실패 후 재혼했으나 재혼한 남편 최모 씨가 성추행 혐의로 10개월 실형을 선고받은 사건으로 한동안 방송 활동을 쉬었다.

특히 한 기자는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이번 재판으로 새롭게 알려진 사실이 있는데 (이경실의 남편은) 성폭력에 관한 처벌 경력은 없는데 그동안 사기죄 등으로 벌금형을 받은 전력은 15차례나 있었다"고 밝혀 충격을 안긴 바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