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또맘, 고소장 접수한 이유? 사칭에 "실수가 아니라 지속적인 범죄행위다"

김한솔 기자l승인2019.12.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오또맘 이혼 사칭 계정 경고 (사진: 오또맘 인스타그램)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방송인 장성규의 팔로우를 인증한 인플루언서 '오또맘(본명 오태화)'을 향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오또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박 장성규님 팬인데 영광. 저 절대 언팔하지마세요.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장성규가 자신을 팔로우한 장면을 캡처해 공개했다.

인스타그램 팔로워만 58만명 이상인 오또맘은 동안 미모에 글래머러스한 몸매, 발랄한 성격을 두루 갖춰 여성 팬들이 유독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그녀를 사칭한 SNS 계정까지 등장해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다.

오또맘은 인스타그램에 "어제 또 아무렇지 않게 업로드하셨더라구요. 실수를 반복하지 말아요? 네. 실수를 자꾸만 반복하시네요. 근데 당신은 실수하는 게 아니라 지속적으로 범죄행위를 하고 있습니다. 어디까지 가짜 오또맘으로 활동할 수 있을지 한번 지켜보겠습니다. 당신 성별은 뭔지 어디 살고 몇살인지 다 궁금하네요. 뭐 곧 알게되겠죠"라는 글을 남기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낸 바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