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활동 중단, 손목 부상 이전 발목 부상 있었다? "치료 힘들어서 분노 치밀어 오르기도"

김한솔 기자l승인2019.11.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박보영 활동 중단 공식입장 (사진: 네이버 V라이브)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배우 박보영이 활동 중단 소식을 알린 가운데 소속사 측은 심각한 건 아니라고 공식입장을 전해 화제다.

박보영은 12일 네이버 V라이브에서 "팔이 아픈 상태다. 옛날에 다쳤는데 계속 치료를 못했다"며 밝혔다.

그러면서 6개월 정도 깁스를 하고 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전한 그녀는 어쩔 수 없이 건강 재정비 시간을 가져야 한다며 "너무 질타 말라"고 부탁했다.

앞서 지난 2017년에도 발목 부상으로 수술을 받고 재활에 집중했던 그녀는 당시 "조심스러운 상황이기 때문에 보조기를 차고 있다. 상태가 좋지 못하다"고 근황을 전한 바 있다.

또 "치료가 너무 힘들어서 하다가 막 분노가 치밀어 오르기도 한다"며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그녀의 부상, 활동 중단 소식에 팬들은 아쉬움을 금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