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우울증 때문에…의미심장한 SNS 눈길 "방 안에 가득찬 연기로 극단적 선택해"

구하라 우울증 김한솔 기자l승인2019.11.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구하라 우울증 (사진: MBC)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구하라 우울증이 여전히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지난 5월 구하라는 우울증을 견디지 못한 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는 시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구하라를 지켜보던 매니저는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린 구하라에 연락을 취한 뒤 직접 자택을 찾아가 그녀의 목숨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 구출을 위해 현장을 찾은 소방관은 "방 안에 연기가 가득 차 있었다. 숯을 피운 것 같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잔디밭에 눕혀 상태를 확인했을 때 코에도 재가 묻어있을 정도로 연기를 심하게 마신 상태였다"라고 설명했다.

구하라는 이후 자신의 상태를 알리며 팬들을 안심시켰고, 이후 "악플러들에게 강경한 대처를 하겠다"라는 입장을 알리기도 했다.

현재 구하라는 심신을 다잡은 뒤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