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블링 디스코룩에 곱슬머리 낭패…매직스트레이트 샴푸, 트리트먼트로 차분하게

문정호 기자l승인2019.10.21l수정2019.10.21 08: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 스팽글 원피스, 소방관의 방화복 같은 호일 재킷, '백투더퓨처'와 같은 SF 영화에 등장할 법한 홀로그램 혹은 PVC 소재의 드레스와 코트, 큰 리본을 단 금박 블라우스, 알루미늄 색의 하이웨이스트 팬츠. 최근 런웨이를 장식한 룩은 모두 복고를 테마로 '디스코걸'을 떠올리게 한다.

1970년대 패션은 자유분방하고 다양한 문화가 공존한다. 영국 그룹 퀸이 처음 음악과 영상이 결합하는 뮤직비디오를 발표해 센세이션을 일으켰고 디스코펑키와 히피 패션이 트렌드였다. 히피펌과 잔물결 웨이브, 헤어롤을 말아 앞머리에 한껏 힘을 주는 컬리뱅이 다시 유행한다. 80년대 가수 신디 로퍼처럼 여러 색으로 머리카락을 물들이기도 한다.

블링블링한 글리터는 디스코룩에서 필수템으로 꼽힌다. 실버와 골드같은 메탈릭 소재와 시퀸 장식을 활용한다. 풍성한 러플 장식이나 패드로 만든 넉넉한 어깨, 원 숄더 디자인으로 과장된 실루엣을 연출해도 좋다. 장식에 시선이 집중돼 신체적 단점도 커버할 수 있다. 어두운 클럽 구석에서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핫핑크처럼 선명한 팝컬러를 선택한다.

디스코룩을 데일리룩으로 소화하고 싶다면 맥시 플레어스커트를 활용하자. 미국 드라마 '미녀삼총사'의 주인공 파라 포셋은 바람에 날리는 층 있는 볼륨 헤어에 맥시 플레어스커트로 스타일을 완성했다. 체크 패턴 롱스커트는 빈티지한 코듀로이 재킷과 매칭하면 보헤미안 스타일링을, 클래식한 더블 재킷과 매칭하면 시크한 영국 스타일을 완성한다.

눈에 여러 가지 컬러를 화려하게 바르는 '빅아이'(big eye)가 대세다. 가볍게 음영만 주던 아이 메이크업이 달라졌다. 눈두덩이는 물론 눈썹 너머까지 넓게 금빛 아이섀도를 칠하거나 아이홀을 여러 색으로 어둡게 칠해 강조한다. 아이섀도의 귀환으로 과거엔 기피되기 일쑤였던 글리터 아이섀도를 찾는 이들이 늘어났다. 화려한 빛을 뿌리며 돌아가는 디스코볼처럼 반짝이는 눈은 디스코룩의 정점이다.

의상과 메이크업에 따라 헤어스타일도 복고로 변하는 건 당연지사다. 헤어롤을 말아 앞머리를 붕 띄우는 컬리뱅만으로 디스코룩 분위기를 낼 수 있다. 붕 뜨는 곱슬머리는 스타일링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푸석해지기 쉬워 매직스트레이트나 볼륨매직펌을 받는 것이 효과적이며 평소에 곱슬머리 전용 샴푸와 트리트먼트로 집에서 스트레이트 효과를 지속하는 것이 좋다.

미용실 헤어 클리닉 제품으로 유명한 더헤어머더셀러는 곱슬머리를 차분하게 관리하는 남녀용 '헤머셀 매직 스트레이트 샴푸 & 트리트먼트'를 선보여 인기를 얻고 있다. 스타일 변형 유지 특허 성분을 함유해 꾸준히 사용하면 집에서 매직한듯한 연출이 가능하다. 자연 유래 계면활성제를 담은 무실리콘 처방으로 민감한 두피에도 쓰는 머릿결 좋아지는 샴푸다.

극손상 모발관리 샴푸와 함께 쓰는 '헤머셀 매직 스트레이트 트리트먼트'는 감과 동백나무잎, 캐럽콩 식물성 복합 추출물이 윤기나는 머릿결을 완성해 헤어관리법을 돕는다. 실크 단백질과 밀 단백질이 영양을 공급해 상한 머리에 추천하는 트리트먼트다. 또한 호호바씨 오일이 진정과 보습 효과로 두피와 모발 건강을 챙긴다.

남자용 'HAMOCELL 매직 스트레이트 샴푸 포 맨'은 멘톨 성분이 두피에 청량감을 주고 노폐물을 제거해 인생템으로 꼽힌다. 또한 사용 후에도 은은한 향이 남아 향기 좋은 샴푸로 추천한다. 짧은 남자 곱슬머리는 볼륨매직이 어려워서 '헤머셀 매직 스트레이트 샴푸 포 맨'처럼 뜨는 머리를 관리하는 기능성 샴푸를 쓰는 것이 좋다. 제품에 담긴 풍부한 영양 성분이 두피를 진정하고 샴푸 후에도 촉촉한 머릿결을 유지한다.

이외에도 헤어 맞춤 홈케어를 돕는 약산성 샴푸, 자연 유래 샴푸, 저자극성 샴푸를 시중매장에서 볼 수 있으며 겟잇뷰티에서 샴푸 브랜드 인기 순위를 공개하는데 무엇보다 성분을 따지면서 자신의 헤어 고민에 맞는 제품을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등록·발행일 : 2012년 3월 21일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