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차례상·제사 상차림…"지역과 종교마다 차이 있지만 정해진 바 없어"

김한솔 기자l승인2019.09.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추석 차례상 제사 상차림 (사진: YTN 뉴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명절 추석을 맞아 차례상, 제사 상차림을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다.

제사 상차림을 하기 전에는 어동육서, 두동미서, 좌포우혜, 조율이시, 홍동백서 등을 떠올리게 된다.

이는 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색 과일은 서쪽에 놓는다는 의미다. 동쪽, 서쪽이 헷갈려하는 경우도 있지만 차례상은 보통 북쪽에 놓기 때문에 북쪽을 기준으로 제사 상차림을 해나가면 된다.

갈치, 참치, 꽁치 등 '치'자가 들어가는 생선을 제사 상차림에 올리지 않는다는 것도 잘 알려진 사실이다. 여기에 비늘이 없는 생선도 올라가지 않는다.

하지만 칼럼니스트 황교익은 추석 차례상, 제사 상차림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이들을 위해 YTN 뉴스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교익은 "유교에서는 그 어떤 음식을 놓으라고 정한 바가 없다. 뭘 올려도 된다"며 "돌아가신 분이 좋아하셨던 음식을 올리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마다 종교나 이런 것에 대해서 조금의 차이가 존재를 하는데 뭘 놔라, 뭘 놓지 마라 하는 이런 것은 그 지역에서 내려오는 관습에 따르는 거다. 그래서 우리의 전통적인 유교의 방식에서는 뭘 놔라라고 하는 게 없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음복이라고 해서 고인이 드시고 난 다음에 그것을 먹으면 우리한테 복이 온다라는 그런 관습이 있다. 그래서 아침부터 이렇게 음복을 마실 수 있는 아주 좋은 날이다"고 덧붙였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