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맥왕' 카더가든 "네가 있어서 다행이다" 유명 여가수와 데이트

김한솔 기자l승인2019.09.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가수 카더가든이 연일 화제다.

9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를 통해 카더가든이 음악적 재능과 예능감을 뽐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지난해 방송된 SBS '더 팬'의 우승자 싱어송라이터로 이름을 알렸다.

지난 4월 연애 욕구를 불러 일으키는 '나무'와 '이별'이라는 상반된 테마를 따뜻한 목소리, 아름다운 선율로 위로를 전하며 많은 많은 사랑을 한 몸에 받아왔다.

특히 연예계에서도 남다른 인맥을 지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최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그는 가수 강민경과 함께 음악적 감성을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화제를 모았다.

당시 김나영의 콘서트에서 게스트로 초대됐던 그는 매니저에게 "오늘 약속이 있다. 형이 부러워할 약속이 있다. 동갑내기 친구와 저녁 약속이 있다. 동갑내기 친구인데 여자다"라며 말했다.

술집에서 그를 만난 강민경은 "너 앨범 제목 나무이지 않냐. 생각나서 가져왔다. 이게 진짜 안 죽는다. 네가 이걸 죽이면 킬러다"라며 고무나무를 선물했다.

이어 "너 '컬투쇼' 옷은 뭐냐"라며 물었다. 앞서 그는 '컬투쇼' 출연 당시 '짱구는 못말려' 속 유치원 원장과 닮은꼴로 등극했다.

이에 그는 "나 인터넷으로만 산다. 모델이 입은 그대로"라며 설명했고, 강민경은 "너 인터넷으로 사냐. 너 동묘에서만 사는 거 아니었냐. 나는 네가 있어서 너무 다행이다. 나도 노안이라는 소리 진짜 많이 듣는데 네가 있어서 너무 위안이 된다"라고 티격태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