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임경 골프테마] 그린위 퍼팅...‘방향, 거리 감각 모두 중요해’

샷이 완벽해도 퍼팅이 안 따라주면 무용지물 임경 프로l승인2019.09.06l수정2019.09.06 06: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골프타임즈=임경 프로] 반 피트(foot)의 숏 퍼팅을 못해 프로생활을 포기해야 했던 골퍼가 있다. 모든 샷이 완벽하더라도 마지막 홀 앞에서 마무리해야 하는 숏 퍼팅이 안 되면 스코어가 나오지 않는다.

한 라운드에서 몇 타수를 실수하다 보면 3라운드를 도는 동안 프로골퍼의 실수는 입상의 근처에도 못 간다. 거의 모든 골퍼가 반 피트(foot)의 짧은 거리는 프로와 같이 샷이 완벽하지 못한 상태에서 자신의 퍼팅실력이 어디까지 와 있는지, 마지막 숏 퍼팅이 제대로 되는 지도 모르고 그냥 대충 마무리에 들어가면 만족하는 수준일 것이다.

퍼팅에 있어 아무리 짧은 퍼팅이라 할지라도 홀에서 두 뼘을 넘어 가 치면 안 된다. 롱 퍼팅에서도 홀에서 두 뼘을 넘게 되면 거리감이 좋은 퍼팅이 아니라고 본다. 퍼팅에 있어서는 방향도 중요하지만 거리감각도 이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아마추어 수준은 그냥 홀에 들어가면 된다는 식으로 숏 퍼팅을 거리감 없이 치는 게 대부분으로 이러한 퍼팅은 실수를 만들기 쉽다. 퍼팅그린이 빠를수록, 비거리가 많이 나가는 힘 좋은 골퍼일수록 미스가 많아진다. 하지만 프로 골퍼는 방향, 거리 모두를 완벽하게 쳐 나간다. 이렇게 방향, 거리감을 조화 있게 치지 않으면 한 라운드를 도는 동안 몇 번의 숏 퍼팅의 실수 있게 된다.

아마추어 골퍼는 숏 퍼팅의 실수를 자신의 완벽치 못한 스윙과 함께 얼버무려 넘기고 있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다. 이제 좀 더 스코어를 줄이겠다면 마지막 숏 퍼팅의 중요성을 알아야 한다.

임경 프로|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