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정옥임의 시詩산책 31회] 어느 날 오후

정옥임 시인l승인2019.08.28l수정2019.08.28 00: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어느 날 오후

산골 논배미의 낯짝만 한
우리 집 마당은
아이들 도화지 모양 모로 찢어져 있는데
그 한 모서린
빨강 노랑으로 피어 있는 채송화 꽃밭이
열인지 스물인지 알 수 없는 나비의 날개로
둘러져 있는데
봉숭아 몇 포기가
동생을 거느린 형같이 우뚝 서선
세월이 쉬었다 간 흔적이 두어 개
개울이 되어 흐르는 내 이마를 쳐다보고
그 다음에는
봉숭아물을 들이던 내 손톱을
내려다본다
        -저자 함동선 [어느 날 오후] 전문-

함동선 선생님은 황해도 연백에서 태어나 1958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많은 시집과 시 선집이 내셨다. 선생님과의 만남은 현대시 문학기행 낭송대회에서다.

그 때 내가 낭송에 가져간 시가 우리 집 [머슴 만열이]라는 시인데 머슴 만열이는 한국동란 전쟁포로이며 육군소좌로 혀 짧은 이북 사투리가 심한 우리 동네 물짠 돌림 머슴이었다. 제법 긴 시였는데 선생님께서 좋아하신 기억이 난다.

그리고 내가 문단 활동을 쉬다가 근 10 수년을 넘어 우연하게 만나 선생님께서 알아보셔서 감동받았고 최근 제2시집을 내고 책을 직접 드리지 못하고 부쳐드렸는데 전화를 주셔서 뛸 듯이 기뻤다.

선생님은 요 근래에 분단으로 인한 그리운 가족을 그리는 시집을 많이 출간 [눈 감으면 보이는 어머니] [고향은 멀리서 생각하는 것] [한줌의 흙] 등이 있다.

특히 [북에서 온 펜지2]는 이북 사투리가 가미 되어 울림이 배가 되었다.

/가심에 나비 날아오면 꽃이 피구/ 머리에 낭구닢 지면 가을이 왓십니다./ 아이고 인전 지쳐서리/ 보름달 보구 만나야곘십니다/ 남으로 날아가는 끼러기 편에 이러케 씁니다

선생님 시를 대해 읽으면서 어렸을 때 우리 집에 오래 살았던 머슴 만열이의 마음을 조금은 알 것 같다. 심한 이북사투리와 급한 말더듬이여서 동네 아이들의 놀림감이 되곤 했었다. 그런 그가 이젠 노동일을 못해 요양 병원에서 환자를 보살피는 봉사자가 되었다고 한다. 굉장한 권력자의 아들이었다는 소문이 있어 더 가슴 아프다.

정옥임 시인|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옥임 시인
1996년 ‘문학21’로 등단, 황진이문학상 등 다수의 문학상을 수상했다. 현대시 영문번역에 남다른 열정을 쏟아온 시인은 ‘시 읽는 사회를 위하여 나는 시를 읽고 시를 쓴다’ 등 시집이 있다.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