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KPGA] 상반기 빛낸 ‘루키’ 김한별, “신인상과 첫 승 꼭 이뤄낼 것”

대회 참가할 때마다 회사 출근하는 기분...드라이브샷, 롱 아이언샷 장점 문정호 기자l승인2019.07.19l수정2019.07.19 20: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올해 KPGA 코리안투어에 입성한 김한별(23)이 시즌 상반기를 빛낸 선수로 떠올랐다.

김한별은 시즌 개막전 제15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최종라운드 챔피언조에서 경기하며 본인의 존재감을 알리기 시작해 출전한 9개 대회에서 1개 대회를 제외하고 모두 컷 통과했다. 제10회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에서 기록한 8위가 최고 성적이다.

현재 신인상 포인트 1위(232점)에 올라있는 김한별은 제네시스 포인트 22위(1,388점)와 상금순위 28위(88,482,874원)에 위치하며 신인선주 중 가장 뛰어나다.

출전하는 매 대회마다 설렜고 특별했지만 많은 갤러리들 앞에서 경기할 때는 전율이 느껴졌다. 무엇보다 팬들이 사인이나 사진촬영을 요청할 때는 ‘나도 이제 어엿한 프로 선수가 됐다’는 사실에 어깨가 으쓱 해지기도 했다.

김한별은 “시즌 반환점을 돈 지금까지 거둔 성적에 대해 만족한다. 대견하다고 느낄 때도 있다. 내가 갖고 있는 능력 중 나름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하는 부분도 찾았으며 확실하게 보완해야할 것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장점으로 드라이브샷, 롱 아이언샷의 정확성을 꼽은 반면 퍼트를 포함 숏게임에 약해 그린 위에서 고전할 때가 있었다고 말했다.

코리안투어 평균버디율 부문 2위(21.667%)에 올라있는 김한별은 공격적으로 플레이하다 보니 버디 찬스는 많지만 마무리가 잘 안 되는 경우가 있어 한 번에 무너지기도 했다.

제62회 KPGA 선수권대회를 마치고 며칠간의 휴식을 보낸 뒤 바로 맹훈련에 돌입했다. 이번 시즌 세운 목표 달성을 위해 폭염 속에서도 연습을 멈추지 않고 있다. 약점인 그린 주변 플레이를 향상시키기 위한 노력과 전체적인 샷을 점검하고 있다.

경기가 잘 안 풀리면 화를 참지 못해 플레이에 영향을 미칠 때도 있어 멘탈 트레이닝을 통해 고쳐 나가고 있다. “올 시즌 명출상(신인상)과 첫 승, 두 가지의 꿈이 투어 생활을 하는 가장 큰 원동력이다.

김한별은 “대회에 참가할 때마다 회사로 출근하는 기분이 들기도 했다. 초반에는 정신없었고 모든 것이 다 신기했다. 경험하지는 않았지만 신입사원 기분을 알 것 같다. 생각보다 호락호락하지 않다”고 말했다.

신인 선수 중 돋보이는 활약을 펼친 ‘샛별’ 김한별의 코리안투어 후반 시즌이 기대된다.

사진제공=KPGA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