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약물중독·식이장애 올 때 내가…" 마약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을까?

김한솔 기자l승인2019.07.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YTN)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마약 혐의를 벗어난 황하나가 화제다.

그녀는 오늘(19일)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선고를 받아 "앞으로 좋은 길만 걸으며 살겠다"라고 자유를 누리게 된 소감을 전했다.

그녀가 마약 중독이 아니며 단순 마약 투약일 뿐이라는 점 등이 작용해 징역을 살지 않게 됐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마약 투약한 사실이 적발된 것만 수두룩한데 마약 투약을 영원히 안할 수 있겠냐"라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실제로 황하나는 지난 2015년 3번, 지난해 2번, 올해에도 6번 가량 마약 및 필로폰 투약 혐의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최초로 제대로 된 수사를 받은 바 있다.

하지만 그녀는 지난 10일 최후 진술을 통해 "내가 저지른 모든 것이 원망스럽다. 자유, 일상의 소줌함을 느꼈고 치료를 받아 제대로 된 사람이 되겠다"라며 오열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치료, 대화를 제대로 해 약물중독, 식이장애가 온 힘든 사람들을 내가 도와주겠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현재 세간의 시선이 자유를 누리게 된 그녀의 새로운 행보에 집중되고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