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전과' 한서희, 비아이에 130만원어치 LSD 전달 "대마는 아무것도 아냐"

김한솔 기자l승인2019.06.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한서희, 비아이 카톡 (사진: MBC)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마약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진 가수 비아이와 연습생 한서희에게 추궁이 쏟아지고 있다.

한서희는 마약 혐의로 입건됐던 지난 2016년, 서울 마포구의 숙소 앞에서 비아이에게 130만원어치의 LSD를 전달했다.

두 사람이 모바일 메신저 대화에는 "떨(대마)은 아무것도 아니다", "결국 코카인까지 손대게 된다" 등의 내용이 담겨 탄식을 자아냈다.

이 같은 혐의로 입건된 한서희는 비아이에게 LSD를 건넨 사실을 시인했지만 변호인을 대동한 3차 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 수사관은 "당시 대동했던 변호인이 한서희의 진술에 지나치게 관여해 내가 언성을 높였던 기억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결국 비아이는 조사조차 받지 않았고, 홀로 기소된 한서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오늘날 뒤늦게 불거진 의혹에 대해 비아이는 "호기심을 가진 건 사실이지만 겁이 나서 실행에 옮기진 못했다"고 부인하면서도 물의를 빚었다는 이유로 팀에서 탈퇴했다.

또한 오라에 묶인 자신의 모습을 SNS 계정에 게재하는 등 불필요한 이목을 끌었던 한서희는 지난 의혹을 폭로하며 다소간의 지지를 얻고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