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정옥임의 시詩산책 13회] 대바람 소리

정옥임 시인l승인2019.04.17l수정2019.04.17 09: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바람 소리(수필)

전략.
대는 허심청절虛心淸節하여, 줄기 속은 비어 있되 허식이 없고,
단단한 마디는 절도를 지켜 긴장된 정신을 나타내준다.

중략.
거의 우리 한국인은 고향의 마을 대나무 숲 동네에서 자라왔다.
나는 대나무 죽순과 날마다 키를 재며 어린 시절을 보내다 정이 들게 되었다.
그래서 어릴 때 동네 서당에서 붓글씨를 배우다가 대나무를 치게 되었던 듯싶다.
대나무를 보면 끼리끼리 가슴과 가슴을 서로 맞부딪치고,
킥킥거리는 동심의 환상의 즐거움에 사로잡힐 때가 많다.
대나무의 마디는 위 아래로 호응하듯, 손에 손을 맞잡는 듯도 싶고,
아스라이 이어져 가는 산울림 소리의 메아리 모양인양 시적이라서 더욱 좋다.
대나무 가지는 그 크기에 따라서 마치 사슴뿔처럼 고상하며,
더러는 물고기 뼈처럼 신통하고, 또 까치의 발톱으로도 연상케 한다.
그 중에서도 오필비연五筆飛燕이라하여 하늘을 나는 제비모양이라든가,
삼필비오三筆飛烏로서 까마귀가 놀라서 날아오르는 모양,
사필묘사四筆描寫로는 기러기 내리는 모양, 변화무쌍하여 너무나 다양하기만하다.
얼핏 줄기가 휘는 것 같지만, 사실은 정연해서 바람에 굴하지 않으며,
마디 부분에서만 굽도록 되어 있다.

중략
천지가 백설로 뒤덮인 하얀 눈 속에서 조금도 굽히지 않는 그 푸른색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얼마나 지조로운 색깔인가. 이 설경의 절정만은 바람도 조용히 잠들어주기를 원하는지도 모른다.
         -저자 김시원 [대바람 소리] 일부-

이 글을 읽고 <고도를 기다리며>라는 소설이 떠올랐다. 고도는 무엇일까. 외로운 섬일까? 처음엔 나도 그렇게 생각했다. 그런데 사람이름이다. 고도라는 사람을 기다린다. 그런데 늘 기다리지만 늘 오지 않는다. 우리는 기다린다. 높은 무엇을, 대나무는 땅 속에서 몇 년을 견디다 죽순, 새순으로 땅위에 오른다.

내 어릴 적 우리 집도 뒤 안에 대나무 숲이 있었다. 내게도 대나무는 많은 이야기를 하게한다. 훈장 선생님이었던 할아버지에게서 천자문을 배우고 명심보감을 배웠다. 그 시절 보자기를 풀어 헤치면 똑같다.

보헤미안, 고도처럼 떠도시던 할아버지가 외유를 끝내고 돌아오는 짐 보따리엔 반질반질 때가 낀 일곱 켤레버선과 눈깔사탕이 있었다.

김시원 수필가는 지구문학 발행인이다. 높은 연세에도 400명이 넘는 회원을 관리한다. 사돈과 한 집에서 기거하며 아침마다 담소를 끝내고 출근한다. 대단한 이룸이고 성취다.

정옥임 시인|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옥임 시인
1996년 ‘문학21’로 등단, 황진이문학상 등 다수의 문학상을 수상했다. 현대시 영문번역에 남다른 열정을 쏟아온 시인은 ‘시 읽는 사회를 위하여 나는 시를 읽고 시를 쓴다’ 등 시집이 있다.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