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임경 골프테마] 예측 불허...골프에서 큰소리 망신살 지름길

혼자 치면 잘 맞던 공 누가 보면 이상하리만치 안 맞아...힘 빼니 ‘골프의 날’ 임경 프로l승인2019.01.11l수정2019.01.11 14: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임경 프로] 골프만큼 예상을 할 수 없는 운동은 없으리라 본다. 실로 이제 막 시작하는 골퍼들에게는 자신감 있는 큰소리는 망신의 지름길이다. 그도 그럴 것이 아무 부담 없이 혼자 치면 잘 맞던 공이 꼭 누가 보면 이상하리만치 안 맞으니 말이다.

골프 시작하고 1년은 아무리 공이 잘 맞는다고 해도 절대 남에게 얘기하는 게 아니라고 한다. 스윙이 안 만들어진 상태에서 수시로 바뀌어 지는 몸의 컨디션에 장담을 할 수 없는 상태이기 때문이다.

어느 정도 스윙이 만들어졌어도 큰소리치고 하다보면 동행한 동료들 의식에 평상시보다 힘이 더 들어가 자신의 스윙보다 빨라지거나 또는 몸이 굳어져 스윙이 느려 질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 처하지 않으려면 꾸준한 연습도 연습뿐, 골프에 있어 경지에 도달하지 않는 한 큰소리는 안하는 편이 현명한 처사이다.

이런 예가 있다. 어느 골퍼가 한참 골프에 빠져 매주 골프장을 찾고 있었다. 어떤 날 일하는 도중 선풍기에 손을 다쳐 공을 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제 막 재미를 붙인 골퍼를 안 갈 수도 없어 골프장에 나갔는데 그날이 플레이하던 중 가장 잘 친 날이었다고 한다.

손이 아파서 그립을 꼭 쥐지도 못하고 가볍게 쥐고 순하게 치는 스윙이 하루 종일 공을 똑바로 나가게 만든 골프 생애 최고의 날로써 바로 예측 불허의 ‘골프의 날’이 된 것이다.

임경 프로|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