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드 폭행 혐의' 예천군의회 박종철, 만취상태로 주먹질…"너도 때려봐라" '조롱'

김한솔 기자l승인2019.01.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MBC '엠빅뉴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예천군의회 박종철 부의장이 구설수 끝에 의원직을 사퇴했다.

박종철 부의장을 포함한 예천군의회 의원들은 지난해 12월 23일 연수를 위해 캐나다 토론토를 방문했으나 박 부의장이 일정에 불만을 품고 만취상태로 현지 가이드 A씨에게 주먹을 휘둘러 세간의 물의를 빚었다.

이날 폭행이 일어난 투어버스 내 설치된 CCTV 녹화본에 따르면 박 부의장은 버스 뒷좌석에 누워있다가 자리에서 일어나 다짜고짜 A씨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이어 A씨가 911에 신고하자 예천군의회 관계자들은 "전화 끊어봐. 끊고 얘기 좀 하고 통화해"라며 신고를 만류했다.

이후 피해자 A씨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박 부의장이 캐나다 일정 마지막 날 합의서를 작성하기로 했는데 사인을 하라고 하더니 받자마자 '때려봐, 나도 돈 좀 벌게'라고 말했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나 해당 논란에 대해 박 부의장은 "말다툼이 이어져 손사래를 치던 중 A씨의 얼굴을 치게 됐다"라고 해명했고 이후 CCTV 판독 결과 거짓임이 드러나자 자유한국당 탈당과 부의장 직을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