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 누군지도 몰랐다" 방용훈 사장, '장자연 사건' 관련 조사 앞둬

김한솔 기자l승인2018.12.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KBS 뉴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이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심문을 받는다.

KBS는 5일 "진상조사단이 다시 수사에 들어간 장 씨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방 사장을 심문한다. 이번 심문은 비밀리에 진행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알렸다.

방 사장의 심문이 예정된 장 씨 사건은 작고한 장자연 씨가 성접대를 강요당했다는 내용을 담은 서류를 남기고 세상을 떠나 세간의 주목을 받은 사건이다.

장 씨가 남긴 서류에는 특정 석식 모임에 참석했다는 기록이 남아있고, 이 모임의 주최자가 방 사장으로 알려졌으나 그에 대한 경찰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에 방 사장은 장 씨 사건과 자신은 연관이 없다는 내용의 공문을 '미디어오늘'에 보낸 바 있다.

방 사장은 장 씨 사건에 대한 논란이 불거진 올해 5월 '미디어오늘'에 "석식 모임에 참석해 고인과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허나 단지 식사를 함께 했을 뿐 고인이 누군지도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어 "당시 석식 모임은 주한미대사관 공사, CNN 한국지사장 등이 참여한 정중한 자리였다. 접대와는 무관한 모임이었다"고 답답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