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해자, "칼날을 두개골까지 맞닿게…가해자 미친XX 분명하다"

김한솔 기자l승인2018.10.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JTBC / 남궁인 SNS)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서울의 한 PC방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의 피해자 A씨를 향해 세간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한 PC방을 방문한 김성수는 청소상태를 이유로 자신과 시비가 붙은 아르바이트생 A씨를 우발적으로 살해해 세간에 큰 충격을 안겼다.

당시 A씨는 김 씨의 거친 항의에 경찰을 불러 대응했고 이에 앙심을 품은 피의자가 흉기를 이용해 A씨를 습격했다.

이와 관련해 A씨의 담당의 남궁인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가해자가 칼을 끝까지 넣을 각오로 찔러 뼈 끝에 닿고서야 멈췄다"며 "가해자가 미친 새끼인 것은 당연하지만 이 정도는 평생에 걸친 뿌리 깊은 원한이 아니고서야 할 수 없는 일이다"라고 애통함을 표했다.

그러나 김 씨의 가족들은 현재 그의 과거 정신병력을 이유로 감형을 주장하고 있는 바, 해당 사건이 어떠한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