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피해자에게 아직 사과 못 했다"…여유로운 대응에 옅은 미소도

김한솔 기자l승인2018.07.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채널A)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배우 이서원이 자신의 혐의에 대해 입을 열었다.

12일 그는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1차 공판에 출석해 취재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거듭 반성과 사과를 표했다.

논란에 휩싸인 그는 지난 4월 술자리에서 동료 여자 연예인 A씨를 추행, A씨의 친구가 남자인 지인에 연락을 취하려 하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그러나 현재 변호인 측은 당시 그가 정신이 온전하지 않을 정도로 만취한 상태였다며 그가 이러한 상황 속에서 추행과 협박이 가능했을 것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상황.

충격적인 혐의로 대중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는 그는 이날 재판에 출석하며 미소를 보이며 취재진의 질문에 여유롭게 대답하는 등 이해하기 어려운 모습을 보였던 바, 이에 국민들의 분노가 증폭되고 있다.

피해자에게 사과를 전하려 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아 아직까지도 사과의 말을 전하지 못했다고 밝힌 이서원.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한 그가 법원에서 어떤 판결을 받을 것인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