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화재로 사망' 개그맨 김태호, "살아남기 위해 노력한 친구"…안타까움만

김한솔 기자l승인2018.06.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YTN)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연예계에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7일 전북 군산에 위치한 유흥주점에서 발생한 화재로 3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부상을 입은 가운데 경찰에 체포된 방화 용의자 이씨는 유흥주점 주인과 외상값을 두고 다투던 중 불을 질렀다고 진술했다.

또한 19일 해당 사고로 개그맨 김태호가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지며 대중에 충격을 안긴 상황, 그는 행사를 위해 군산을 찾았다가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같은 날 그의 측근 A씨는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태호의 사망 비보를 기사를 보고 처음 접했다"라며 "방화범의 행동 하나가 어처구니없는 아픔을 만들었다"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이날 A씨는 "이혼 후 책도 써보려고 하고 행사의 달인이 되어 보려 레크리에이션도 배워서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했다. 가게도 지난해 오픈하며 살아남기 위해 노력한 친구다"라며 "심성이 맑은 친구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무명의 삶이 참 허무하다. 열심히 살았고 행사도 잘해서 요즘 괜찮았는데 이런 일이"라고 덧붙이며 슬픈 마음을 전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