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선영 , 믿음으로 얻은 힘, 우정만큼 에너지로

김한솔l승인2018.02.13l수정2018.02.13 02: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노선영, '믿음'으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노선영이 지난 아픔을 극복하고 후회 없는 질주를 했다.

12일 노선영은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에 출전했다.

▲ 노선영 MBC캡처

노선영은 먼저 세상을 떠난 동생 노진규를 언급하며 "동생한테 딱히 하고 싶은 말은 없는 거 같다. 아마 동생이 봤어도 만족스러워했을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노선영의 동생 노진규는 한때 유망주로 꼽히던 한국 쇼트트랙의 에이스였다. 그는 2014 소치올림픽에서 활약이 기대됐으나 골육종을 앓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올림픽에 가지 못했고 끝내 세상을 떠났다.

노선영은 SNS를 통해 "(빙상)연맹은 메달 후보였던 동생의 통증 호소를 외면한 채 올림픽 메달 만들기에 급급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때 노선영은 "나와 내 동생, 우리 가족의 꿈과 희망을 짓밟고 사과는커녕 책임 회피하기에만 바쁘다. 대체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연맹인가"라고 호소했다.

친구였던 박승희는 노진규를 추모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